HOME 산업 경제·산업
삼성중공업, 2019년 임금협상 타결...조선 3社 중 가장 먼저 마무리'수주 목표달성·생산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
삼성중공업 거제조선소 전경. (사진=삼성중공업)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삼성중공업이 2019년 임금협상을 최종 타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삼성重 노사는 ▲기본급 1%, 정기승급 1.1% 인상 ▲임금타결 격려금 등 일시금 200만원 및 상품권 50만원 ▲정기상여금 600% 중 300%를 매월 25%씩 분할하기로 합의하는 한편, 협력사 처우개선에도 노력하기로 했다.

삼성重 관계자는 "임직원이 한마음으로 뜻을 모아 임금협상을 마무리했다"며 "수주 목표 달성과 생산 활동에 적극 매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삼성重은 올 하반기 러시아 시장공략에 나서며 쇄빙LNG선을 비롯해 LNG선 셔틀탱커 등 고부가가치선을 집중공략해 수익성 향상을 유지시킬 전략이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