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에쓰오일, 부안소방서 故 권태원 소방관 유족에 위로금나무 제거 작업중 순직한 소방관 유족에 위로금 3천만원 전달
에쓰오일(S-OIL)은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 제거 작업중 순직한 부안소방서 권태원 지방소방위 유족에게 위로금 3천만원을 전달했다. (Hussain A. Al-Qahtani 에쓰오일 CEO, 사진=에쓰오일)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에쓰오일(S-OIL)은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 제거 작업중 순직한 부안소방서 권태원 지방소방위 유족에게 위로금 3천만원을 전달한다고 10일 밝혔다.

故 권태원 지방소방위(52세∙부안소방서 부안안전센터)은 8일 오전 9시경 전북 부안군 행안면 주택 옆 저장창고 지붕 위에서 태풍으로 쓰러진 나무 제거작업 중 3m 아래로 추락해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S-OIL 관계자는 “위급한 상황에서 항상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먼저 생각하고 이를 지키기 위해 헌신하다 불의의 사고로 안타깝게 순직하신 故 권태원 지방소방위의 명복을 빌며, 고인의 유가족에 깊은 애도를 표한다”면서 “유족들이 슬픔을 극복하고 안정적으로 생활하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