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패션·뷰티 핫뉴스
LED마스크 허위·과대광고 적발...삼성셀리턴·LG전자프라엘 등 유명 업체 포함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피부미용기기 ‘발광다이오드(LED)마스크’를 판매하는 업체들이 허위·과대광고로 무더기 적발됐다.

적발된 업체 중에는 삼성, LG 등 유명 업체들도 포함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발광다이오드(LED)마스크’ 온라인 광고 사이트 7906건을 집중 점검해 ‘주름 개선’ 등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는 광고 943건을 적발했다고 9일 밝혔다.

앞서 식약처는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한 달간 ‘온라인 건강 안심 프로젝트’의 하나로 소비자 밀접 5대분야(여성건강, 다이어트, 미세먼지, 탈모, 취약계층)에 관련된 제품에 대한 허위·과대 광고를 집중 점검한 바 있다.

그 결과 해당 광고 사이트는 943건으로 적발된 제품은 ▲삼성셀리턴LED마스크 ▲LG전자프라엘더마LED마스크 ▲아이젤크리에이티브LED마스크 ▲클렙튼티에스트더마LED마스크 등으로 알려졌다.

해당 제품은 의료기기로 허가받지 않았을 뿐더러 효능·효과가 검증되지 않은 일반 공산품임에도 ‘주름 개선’, ‘안면 리프팅’, ‘기미·여드름 완화’, ‘피부질환 치료·완화’ 등의 효능·효과를 표방해 소비자들이 의료기기로 오인할 수 있도록 만들었다.

주무부처에 따르면 주름 개선’, ‘안면 리프팅’, ‘기미·여드름완화’ 등의 목적으로 사용되는 LED마스크는 의료 허가 및 신고를 받아야한다.

반면 이번에 적발된 공산품 LED 마스크는 타당한 근거나 자료 없이 제한된 자료를 바탕으로 효능 효과를 광고에 명시했다.

식약처는 해당 제조판매업체에 시정명령을 조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올해 역점 추진과제인 ‘온라인 건강 안심프로젝트’의 성과를 국민이 체감할 수 있도록 생활밀접 제품을 대상으로 집중 점검할 계획이며 향후 생리대 등 여성건강 관련 제품을 점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적발된 공산품 LED마스크 제품리스트 (사진제공=식품의약품안전처)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