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하이트진로, 추석 맞아 1만명 이웃돕기 나서 外

남양주 남부희망케어센터관계자(양 옆)들과 하이트진로 이장원 나눔문화팀장(가운데)이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하이트진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하이트진로, 추석 맞아 1만명 이웃돕기 나서

하이트진로가 한가위를 맞아 지난 5일부터 오는 9일까지 지역사회의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명절 음식을 지원하는 따뜻한 정 나누기 활동을 펼친다고 6일 밝혔다.

하이트진로는 장애인, 노인, 아동, 노숙인 등 소외계층들을 위해 선유지역 아동센터, 서울역쪽방사무소 등의 총 43곳에 송편 등 명절음식 1만 5000인분을 지원할 계획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추석 음식을 함께 나눔으로써 지역사회 소외된 이웃들의 마음도 풍성해지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공헌프로그램을 통해 주변의 이웃들에게 나눔 문화를 확산, 실천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지난 2012년부터 8년째 약 460여 곳의 사회복지기관에 명절 음식을 지속적으로 후원해 지역 사회와 유기적은 관계를 지켜왔다. 하이트진로 임직원들이 설, 추석 명절 마다 음식을 직접 배달하고 나누는 이웃의 수는 매년 2만 여명이다.

스타벅스, 4년 연속 ‘자원순환의 날’ 행사 참여...친환경 행보 나서

스타벅스가 4년 연속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 참여해 자원순환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는 시간을 가진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6일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리는 인천시와 환경부가 주최하고 한국폐기물협회가 주관하는 ‘제11회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 참여하며 시민들에게 자원순환의 의미가 담긴 친환경 메시지를 전달한다.

‘자원순환의 날’은 자원순환에 대한 의식 확대를 통해 친환경 생활 실천 및 자원순환 문화를 조성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구현하기 위해2009년 환경부가 지정한 정부기념일이다. 매년 9월 6일을 자원순환의 의미를 공유할 수 있는 날로 지정해 시민 참여형 친환경 행사를 함께 진행해오고 있다.

2016년을 시작으로 올해까지 4년 연속 ‘자원순환의 날’ 행사에 꾸준히 참여해오고 있는 스타벅스는 지난해 자원순환의 날 기념식에서 다양한 친환경 경영 활동에 대한 공로를 인정받아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올해 행사에서 스타벅스는 다회용컵 사용을 권장하는 의미에서 텀블러 및 다회용컵을 지참한 시민 약 500여명에게 스타벅스 커피를 선착순으로 무료 제공하고 친환경 서약에 동참해주신 선착순 시민 1000명에게는 스타벅스 다회용 유리컵을 증정하는 등 시민들을 위한 다양한 친환경 이벤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더불어 커피찌꺼기를 활용해 친환경 커피퇴비 생산으로 이어지는 스타벅스의 자원 선순환 프로젝트 활동과 전사적인 친환경 캠페인인‘그리너 스타벅스 코리아’ 캠페인 활동을 공유하는 등 스타벅스의 지속적인 친환경 활동에 대해 소개하는 시간을 가진다.

한편 스타벅스는 2015년부터 경기도와 우리 농산물 소비촉진과 자원 재활용을 위한 상생협력을 맺고 재활용된 커피찌꺼기로 생산된 친환경 커피 퇴비를 지역 농가에 무상으로 제공하며 농가 상생 협력을 지속해 나가고 있다.

또한 일회용컵 사용을 줄이고 다회용컵 사용을 권장하고자 ‘일회용컵 없는 날 캠페인’, ‘마이 텀블러 캠페인’ 등 소비자와 함께 하는 다양한 친환경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