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날씨&포토
[날씨워치] 금요일, 전국 태풍 '링링' 영향권...제주 최고 300mm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금요일(6일)은 북상하는 태풍 ‘링링’의 영향을 받아 제주도에 오전부터 비가 예보됐고 내륙 지방엔 대기 불안정 때문에 오후에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전날부터 예상 강수량은 서울·경기, 강원 영서 북부, 충남, 제주도 등에 50~100mm(많은 곳 150mm 이상), 영서 북부를 제외한 강원과 충북, 전라도, 지리산 부근, 경남 남해안은 20~60mm(많은 곳 100mm 이상), 남해안을 제외한 경상도는 10~40mm다.

태풍 링링에 의한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와 남해안, 지리산 부근 100~200mm다. 특히 제주도 산지에는 300mm 이상 강수량이 예상된다.

아침 최저 기온은 20~24도, 낮 최고 기온은 27~32도로 예보됐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 0.5~2.5m, 남해 앞바다 0.5~4.0m, 서해 앞바다 0.5~3.0m로 일겠다. 먼바다에서는 동해 0.5~3.0m, 남해 2.0~5.0m, 서해 1.0~5.0m의 파고가 예상된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