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경북도 "대구·경북 신공항, 50조원 이상 지역경제 유발효과 창출"
사진=경북도 제공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경상북도가 대구·경북 신공항 건설 추진 행보에 시동을 걸고 나섰다.

경북도는 4일 도청 회의실에서 제3차 항공정책자문회의를 개최, 새롭게 탄생할 통합신공항의 기능 및 역할, 규모에 대해 전문가 자문을 듣고 의견을 나누었다고 밝혔다.

이날 자문회의는 공항설계 전문가, 항공사 관계자, 항공교통 전문가, 관계공무원 등이 참석하여 깊이 있는 토론을 가졌다.

주요내용으로는 ▲안전을 고려한 공항계획(후보지 선정, 계획, 설계, 운영 등 모든 단계에서 안전 고려) ▲공항의 성공비결(이용자 편리성, 항공사의 영업성 및 발전성, 공항 운영성, 공항 외적요인, 공항 용량관리 등) ▲공항기본계획 개념 변화(공항 최종단계 용량 : 수요 추정치 → 입지여건의 용량) ▲공항시설의 배치(부지여건에 맞는 활주로 배치, 중요시설을 편리한 장소에 배치, 상황변화에 대비한 유연성 있는 계획, 시설간 용량의 균형 유지) ▲허브공항의 경쟁요인(지리적 위치, 공역 확보, 이용자의 편의성과 경제성, 공항 확장성) ▲타지역의 공항건설사례(인천공항, 미국, 영국, 일본 사례 등) ▲통합신공항 설계방향(비전, 운항측면, 이용측면 등) ▲통합신공항 주요시설 계획(활주로, 계류장, 터미널 등) 등에 대한 자문 및 토론이 이루어 졌다.

항공정책 자문회의에 참석한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은 50조원 이상의 지역경제 유발효과가 있는 대역사인 만큼 관계전문가 등의 자문 및 검토를 통해 장래 항공수요를 감안한 충분한 규모로 건설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이끌어 내겠다”고 밝혔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