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주차된 승용차에 '욱일기' 스프레이 낙서...경찰, 용의자 추적"천황·아베 만세" 전단도 부착
일본 군국주의 상징 '육일기'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서울에서 주차된 승용차에 누군가 붉은색 스프레이로 '욱일기' 문양 낙서를 한뒤 달아난 사건이 발생,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30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50분께 용두동의 한 회사 주차장에 세워진 흰색 폭스바겐 승용차 운전석쪽 뒷문짝과 휠 등 2곳에 누군가 스프레이로 일본 군국주의 상징인 '욱일기' 낙서를 해놓고 달아났다.

문양 위에는 '일본 천황 만세 아베 만세 일본에 감사하라'는 문구와 한 인물의 사진이 인쇄된 종이도 붙어 있었다.

차량 주인으로부터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현장에서 지문을 채취하는 한편 현장 주변 폐쇄회로(CC)TV를 토대로 용의자를 뒤쫓고 있다.

경찰은 용의자 신상이 특정되면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할 방침이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