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문준용, 조국 딸에게 "목소리 내도 된다…부당한 게 맞다"...페이스북에 글 올려
준용씨 페이스북 캡쳐.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아들 준용 씨가 29일 조국 후보자의 딸을 향해 "원한다면 목소리를 내도 된다. 이건(최근 불거진 의혹은) 부당한 게 맞다"고 말했다.

준용 씨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기자들이 달려드는데 혹시 한마디 실수할까 봐 숨죽이며 숨어다니고 있다면 저는 그랬지만 그러지 않아도 된다"며 "지금은 부모님의 싸움이지만 앞으로 자신의 싸움이 될 수 있다"고 언급했다.

준용 씨는 각종 의혹 제기에 대해서도 "후보자의 자식까지 검증해야 한다는 건 이해한다"며 "그러나 그 과정에서 자식의 실력과 노력이 폄훼되는 것은 심각한 부작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름대로 최선을 다하며 살아왔을 텐데 그간 충분히 훌륭한 성과를 이루며 살아왔음에도 사람들은 그의 노력을 말하지 않고 그의 부모만 말하고 있다"며 "그는 그동안의 자기 인생이 부정당하는 고통을 겪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준용 씨는 "세상은 이렇게밖에 작동할 수 없고, 이런 일이 없어지지 않을 것을 안다. 그가 받는 고통과 앞으로의 불이익은, 당사자만 느낄 부당함은 이렇게 작동하는 세상의 너무 작은 틈새에 끼어있어 당사자가 아니고서는 알지 못할 것 같다"며 "대부분의 사람들은 그 틈새를 모르거나 알고도 무시하는 것 같다. 몇몇 사람들은 그 틈새가 안보이는 걸 악의적으로 이용하기도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김수로 2019-08-29 23:20:07

    정말로 범죄사실이 없고 잘못한 것이 없다면

    정정당당히 수사를 받고 누명을 벗는 것이 투명하지 않는가?

    그런데 경끼하듯 반응하면 범죄사실을 인정하는 것 이라고 볼 수밖에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