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2분기 산업대출액 22조 증가...10년만에 '최대 증가폭'도소매업·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은 사상 최대 규모로 불어나
(그래픽=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2분기 전(全) 산업 대출금이 22조 증가하며 10년만에 가장 큰 증가폭을 나타냈다. 

특히 도·소매업,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은 사상 최대 증가폭 기록을 경신했다. 경기 부진이 이어지는 가운데 창업이 늘어난 데다 인건비 상승까지 겹치면서 대출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행이 28일 발표한 ‘2분기 예금취급기관 산업별 대출금’ 자료를 보면 2분기 산업대출 잔액은 1163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보다 7.4%(22조2000억원) 늘었다. 이는 지난 2009년 2분기(9.6%) 이후 가장 높은 증가율이다.

산업대출이란 정부, 공공기관, 기업, 자영업자가 시중은행, 저축은행, 새마을금고 등 예금 취급 금융기관에서 돈을 빌리는 것을 말한다.

총 산업대출금 가운데 서비스업 대출금은 16조2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서비스업 중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 대출이 7조8000억원 증가해 2008년 1분기 통계 작성 이후 사상 최대 증가폭을 나타냈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한 증가율은 12.0%로, 이 또한 통계 집계 후 최고치다.

4~6월 새로 생긴 도·소매, 숙박 및 음식점업 법인 수는 6342개로 1~3월(5980개) 대비 증가했다. 전년 동기(6827개)에 비해선 감소했다.

(자료=연합뉴스)

서비스업 중 부동산업 대출은 6조9000억원 증가해 1분기(3조5000억원) 대비 증가폭이 커졌다.

서비스업 대출 가운데 인건비 등 사업장 운영에 사용되는 운전자금 대출은 11조원 늘어 전 분기(4조8000억원)보다 증가세가 확대됐다. 시설자금 대출은 5조2000억원으로 소폭 증가했다.

반면 제조업 대출은 증가폭이 축소됐다(1분기 6조5000억원→2분기 4조원). 제조업 운전자금은 3조5000억원, 시설자금은 5000억원 늘었다. 건설업 대출도 1000억원 늘어 1분기 2조2000억원보다 증가폭이 줄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