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외교부, '홍콩 여행경보' 발령…"시위격화로 안전 우려"
홍콩 경찰이 25일 췬완지역에서 물대포 차량을 동원해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홍콩 시위 사상 처음으로 물대포 차 2대를 시위 현장에 투입해 진압에 나섰다.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외교부가 반(反)중국 시위가 격화하는 홍콩에 1단계 여행경보(남색경보·여행유의)를 발령했다.

26일 외교부는 "홍콩 전역에서 시위가 지속 발생하고 있고 시위대와 경찰 간 물리적 충돌의 강도가 높아짐에 따라 국민안전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시위 사태가 안정될 때까지 홍콩에 체류 중인 국민은 신변안전에 주의를 기울이고 홍콩을 여행할 예정인 국민은 여행에 유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외교부는 홍콩 내 시위 동향과 정세·치안상황 등을 살피면서 여행경보를 추가로 발령하거나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해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여행경보를 남색경보(여행유의)-황색경보(여행자제)-적색경보(철수권고)-흑색경보(여행금지) 등 4단계로 운영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