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조국 "아이문제 불철저, 안이한 아버지였다"사과…"개혁임무 완수 위해 심기일전"
딸 문제에 대해 사과하는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아이 문제에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다"고 25일 밝혔다. 

딸의 고교 시절 논문 제1저자 등재 등 자녀를 둘러싼 논란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 표현을 한 것이다.

조 후보자는 이날 오전 10시 45분께 인사청문회 준비단 사무실이 꾸려진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출근, 미리 준비한 입장문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조 후보자는 그러면서도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서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 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그는 입장문을 통해 "개혁주의자가 되기 위해 노력했지만 아이 문제에는 불철저하고 안이한 아버지였음을 겸허히 고백한다"며 "당시 존재했던 법과 제도를 따랐다고 하더라도 그 제도에 접근할 수 없었던 많은 국민들과 청년들에게 마음의 상처를 주고 말았다"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 정서에 맞지 않고,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고개를 숙였다.

조 후보자는 자녀 문제에 대해 사과한 뒤 인사청문회를 거치겠다는 의지를 명확히 밝혔다.

그는 "개인 조국은 국민들의 눈높이에 부족한 점이 많다"며 "그러나 심기일전해 문재인 정부의 개혁 임무 완수를 위해 어떤 노력이든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와 제 가족이 고통스럽다고 해 제가 짊어진 짐을 함부로 내려놓을 수 없다"고 했다.

조 후보자는 "제가 지금 할 수 있는 최선은 국민들께서 가진 의혹과 궁금증에 대해 국민의 대표 앞에서 성실하게 모든 것을 말씀드리고 국민들의 판단을 받는 것"이라며 "인사청문회에서 주시는 꾸지람을 가슴 깊이 새기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일을 반면교사 삼아 앞으로의 삶을 국민 눈높이와 함께 호흡하며 생각하고 행동하겠다"고 덧붙였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이선영 2019-08-26 11:07:02

    아니 절대 안이하고 철저하지 못한 아버지 아니지. 그토록 머리 안되는 딸 의사 만들어 보겠다고 온가족이 여기저기 안쑤신곳이 없이 쑤시고 다녔는데 그게 어떻게 안이한거니? 지금 가장 안이한 부모들은 누군지 알아?
    수시가 너무 복잡하고 모호해서 너같이 그런 루트도 줄도 배경도 없는 부모들이 발만 동동 구르다가 결국은 아이를 정시로 겨우 보낼수밖에 없는 그런 부모들이 안이하고 불철저한거야. 알겠어? 위선자야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