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홍남기 "내년 예산안, 올해보다 9% 증가한 513조원대 규모로 편성할 것""GDP 대비 국가채무 수준 올해 37.2%에서 내년 39% 후반대 수준 전망"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우리나라의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대해 “올해보다 9% 정도 증가한 약 513조원대 규모로 편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2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글로벌 경제 상황, 경기하방리스크, 올해와 내년 경제 여건 등을 감안했을 때 2020년 예산안은 정부가 의지를 갖고 확장적 재정기조 하에서 편성하는게 불가피하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는 “어려운 경제 여건을 감안해 확장적 재정운영을 할 필요는 확실하다”라며 “그 수준은 세입여건이나 세출여건, 세출소요, 재정건전성, 어느 정도 해야 재정이 경기 하방리스크를 뒷받침할지 정책판단을 종합적으로 감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자료=연합뉴스)

그러면서 “2022~2023년까지 중기적 관점에서 재정건정성도 감안했다”라며 “내년 예산 규모 정도면 우리 여건상 할 수 있는 최대한의 확장기조”라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세입여건과 관련해서 “올해 경제의 어려움이 내년 세수 실적에 반영되는데 특히 법인세 측면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라며 “그렇기 때문에 적자국채 발행 규모는 올해보다 더 크게 늘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홍 부총리는 국내총생산(GDP) 대비 국가채무 수준이 올해 37.2%에서 내년 39% 후반대 수준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정부가 추진 중인 소재·부품·장비 산업의 자립화와 관련해서는 “향후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재정지원 기반 구축을 위해 국가 예산에 관련 특별회계를 신설, 매년 2조원 이상 예산을 반영하겠다”라고 밝혔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부채 2019-08-25 22:24:21

    부채가많아지면안좋은거아니냐   삭제

    • 작성자 2019-08-24 20:02:09

      문재인이 중국의 공산화과정을 따라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민주주의세력과 공산주의세력이 싸울때, 공산주의 세력이 불리하자, 힘을 합쳐 일본과 싸우자고 했습니다. 중국의 공산주의세력은 일본과 싸우지 않고 공산주의세력을 확장하고 강화했습니다. 결국 중국의 민주주의세력은 공산주의세력의 속임수에 당했습니다.그리고 망해서 지금의 중국이 되었습니다. 지금 문재인은 일본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은 반일감정으로 사람들을 선동하여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고 있습니다.
      반일감정, 일본을 문재인지지율을 올리기위해(??????), 문재인지지율을 조작하기위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