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6월 말 가계 빚 1556조원...증가율은 4%대로 '14년만 최저치'가계신용 증가율比 GDP 증가율 여전히 못미쳐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올해 2분기 우리나라의 가계빚이 1556조원을 넘어섰다. 다만 증가율은 4%대로 떨어지며 14년만에 최저치를 찍었다. 정부가 대출 억제 및 부동산 시장 규제책을 내놓은 영향으로 보인다.

22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년 2분기 중 가계신용(잠정)’에 따르면 6월 말 기준 가계신용 잔액은 1556조1000억원으로 3월 말보다 1.1%(16조2000억원) 증가했다. 증가폭은 작년 동기(24조1000억원)보다 작았고 올해 1분기(3조2000억원)보다는 컸다.

2분기 가계신용의 작년 동기 대비 증감률은 4.3%로 2004년 3분기(4.1%) 이후 14년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내려왔다.

가계신용이란 공적 금융기관을 비롯한 은행, 보험사, 대부업체 등의 금융기관에서 받은 대출에 결제 전 카드 사용금액(판매신용)까지 포함한 포괄적 가계부채를 말한다.

(자료=연합뉴스)

다만 가계신용 증가율에 비해 1분기 기준 명목 국내총생산(GDP) 증가율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2%, 순처분가능 소득 증가율은 3.6%에 머물러 소득보다 가계부채가 더 빠르게 증가하는 현상은 이어졌다.

판매신용을 제외한 가계대출만 보면 2분기 증가폭은 15조4000억원으로 1분기(5조1000억원)를 크게 상회했다.

금융기관별로 살펴보면 예금은행의 대출 증가액은 13조3000억원으로 전체 증가액의 대부분을 차지했다. 상호금융·저축은행 등 비은행예금취급기관 대출 증가액은 5000억원이었다. 보험사 등 기타금융기관 대출은 1조6000억원 증가했다.

판매신용은 1분기 1조9000억원 감소했지만 2분기 들어서는 8000억원 증가했다. 계절적 요인이 영향을 준 것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은 “정부가 대출 억제 및 부동산 시장 규제책을 내놓으면서 작년 2분기부터 올해 1분기까지 쭉 하락세를 이어왔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다만 과거 분양된 아파트 입주 물량에 따른 집단대출이 증가했고 전세자금대출의 수요가 높아지면서 전분기에 비해서는 가계대출이 늘었다”라며 “부동산 투자 심리가 하반기에 어떻게 이어질지가 관건”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