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오비맥주, 몽골서 10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外
(사진제공=오비맥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오비맥주, 몽골서 10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오비맥주가 국제 환경단체 푸른아시아와함께 몽골에서 ‘카스 희망의 숲’ 나무심기 봉사활동을 벌였다고 22일 밝혔다.

‘카스 희망의숲’ 조성사업은 국내뿐 아니라 동북아시아 지역에 심각한 영향을 끼치는 미세먼지와 황사의 발원지인 몽골에 나무를 심는 대규모 환경개선 프로젝트다. 이 프로젝트는 2010년에 처음 시작해 올해로 10년째 운영되고 있다.

지난 17일 푸른아시아 관계자, 몽골 대학생, 현지 주민 등으로 구성된 환경 봉사단 20여 명은 몽골 에르덴솜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500여 그루의 포플러 묘목을 식재하고 양동이에 물을 길어와 나무에 주는 작업을 실시했다.

오비맥주는 조림사업 외에도 몽골 환경난민 주민들의 경제적 자립도 돕고 있다. 사막화로 생계유지가 어려운 몽골 현지 주민들에게 차차르간(비타민 나무) 유실수를 직접 기르도록 일자리를 주고 열매를 재배하면서 수익을 창출하도록 지원한다.

오비맥주 관계자는 ”척박한 몽골 땅에 10년간 꾸준히 나무를 심어 몽골 사막화 방지와 건강한 생태계 복원에 보탬이 되고 있다”며 “녹색경영을 실천하는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기후변화 대응을 중점으로 다양한 친환경 캠페인을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카스 희망의 숲’ 조성 사업은 오비맥주와 함께 공동 주관하는 푸른아시아가 유엔 사막화방지협약(UNCCD)으로부터 ‘2014 생명의 토지상(賞)’을 수상하면서 바람직한 환경 모델로 평가받았다.

맥도날드,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하반기 참가자 모집

맥도날드는 오는 9월부터 운영되는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하반기 참가자 모집을 시작했다고 22일 밝혔다.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은 지난 2006년 시작해 현재까지 35만명이 넘는 참가자를 배출한 맥도날드의 대표 사회공헌 활동인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의 일환이다. 프로 축구구단인 FC서울의 유소년 코치가 전문적인 수업 커리큘럼을 제공하며 아빠와 자녀가 함께 운동을 통해 추억을 쌓을 수 있어 매년 참가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2019년 하반기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프로그램은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총 3기수로 운영되며 매달 2~3회씩 일요일마다 열린다. 수업이 열리는 곳은 ▲강남구 언북초등학교 ▲서초구 서초초등학교 ▲송파구 잠실어울림축구장 ▲관악구 풀굿코리아구장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축구장 ▲서대문구 돌산구장 ▲노원구 화랑초등학교와 청원초등학교 등 총 8곳이다.

하반기 프로그램 참가 신청은 지난 19일부터 시작했으며 선착순으로 모집한다. 6세에서 13세(6학년) 사이의 자녀를 둔 가족이라면 누구나 참가 신청을 할 수 있다. 참가를 희망하는 학생과 학부모는 9월부터 11월 중에서 원하는 기간과 장소를 선택한 후 FC서울에 전화 문의를 통해 신청할 수 있다.

맥도날드 관계자는 “맥도날드는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을 통해 우리 어린이들의 건강하고 행복한 성장을 지원해 왔다”며 “평소 바쁜 일정으로 인해 자녀와 함께 시간을 보내기 어려웠다면,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을 통해 자녀와 특별한 추억을 만드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맥도날드는 지난 2006년 로날드 맥도날드 어린이 축구교실을 출범하고 프로 축구구단인 FC서울 및 부산아이파크와 함께 ‘아빠와 함께하는 축구교실’, ‘학교방문 축구교실’, 초등학교 교사들을 위한 ‘축구 코칭 워크샵’, ‘특수학교 축구교실’ 등 다양한 어린이 축구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해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