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뉴스분석
단기외채 비율 2.8%p 늘어난 34.7%...5년만에 최고치순대외금융자산 4623억원...3개월 전 대비 260억 달러↑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우리나라의 대외건전성 지표를 나타내는 단기외채 비율이 약 5년 만에 최고수준으로 올랐다. 전체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도 30%를 넘어서 6년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6월 말 국제투자 대조표 잠정치’를 보면 지난 6월 말 기준 준비자산 대비 단기외채 비율은 34.7%로 3개월 전과 비교해 2.8%포인트 늘었다. 이는 2015년 2분기 이후 4년 9개월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전체 대외채무에서 단기외채가 차지하는 비중도 30.3%로 전분기 대비 0.9%포인트 증가했다. 단기외채 비중 역시 2013년 1분기 이후 6년 3개월 만에 가장 최고 수준이다.

단기외채란 돈을 빌릴 때 만기를 1년 미만으로 설정한 외채로, 국제 시장의 불안감이 커지면 급격히 빠져나갈 가능성이 크다. 그만큼 우리나라의 대외지급능력이 떨어졌다는 것을 의미한다.

순대외금융자산 추이. (자료=연합뉴스)

우리나라의 대외금융자산(대외투자)은 전분기 대비 481억 달러 증가한 1조6215억 달러, 대외금융부채(외국인투자)는 221억 달러 늘어난 1조1592억 달러로 집계됐다.

대외금융자산에서 대외금융부채를 뺀 순대외금융자산은 4623억 달러로 3개월 전보다 260억 달러 증가하면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대외금융부채 중 주식과 파생금융상품을 제외한 대외채무(외채)는 4621억 달러로 3개월 전 대비 215억 달러 늘었다. 단기외채가 1400억 달러로 106억 달러 증가했고, 장기외채는 3220억 달러로 109억 달러 늘었다.

대외채권은 전분기보다 184억 달러 늘어난 9331억 달러다. 대외채권에서 대외채무를 뺀 순대외채권은 4711억 달러로 3개월 전 대비 31억 달러 감소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