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부동산 건설
LH, 국민체감형 기후변화 대응 업무협약 체결...110만 임대주택 활용 기후변화대응모델 구축도심 열섬현상 완화 위한 ‘쿨루프 페인트 시공’을 선도사업으로 선정
21일 고양향동 건설현장에서 개최된 기후변화 적응 업무협약식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오른쪽 두 번째), 배덕효 세종대 총장(사진 오른쪽 세 번째), 김영진 전국지속가능발전협의회 상임회장(사진 오른쪽 네 번째), 송성희 쿨루프사회적협동조합 이사장(사진 오른쪽 첫 번째)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LH는 21일 고양향동지구 내 A1블록 건설현장에서 갈수록 심각해지는 글로벌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관련 전문기관들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LH가 보유한 110만호의 임대주택 및 토지를 플랫폼으로 활용해 지속가능하고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기후변화 대응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추진됐다.

이를 위해 협약당사자인 LH, 세종대학교, 지속가능발전협의회 및 쿨루프 사회적협동조합은 공동으로 기후변화 대응효과가 높은 선도사업을 발굴 후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그 결과를 분석해 적용 범위를 확대할 예정이다.

또한, 구축된 표준모델을 통해 기후변화가 미칠 위험과 불확실성을 관리하고, 대응 역량을 강화해 우리나라가 기후안전사회로 거듭나는데 기여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협약체결 이후 기관별 참석자들은 고양향동지구 내 A1블록 옥상에서 첫번째 기후변화 선도사업으로 선정된 ‘쿨루프 페인트’를 지역주민, 학생 등 40명과 함께 시공했다.

21일 고양향동지구 내 A1블록 옥상에서 변창흠 LH 사장(사진 왼쪽 두 번째)과 손성환 세계자연기금 한국본부 이사장(사진 왼쪽 첫 번째)이 자원봉사자들과 함께 쿨루프 페인트를 시공하고 있다. (사진=LH)

‘쿨루프’란 건물 옥상에 열차단 페인트를 시공해 옥상으로 유입되는 태양에너지를 감소시키는 시스템으로, 2010년에 미국 뉴욕에서 처음 도입됐으며 시공 시 옥상 표면 온도를 20~30도 이상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건물 표면온도가 감소되면 도시 열섬현상 완화, 냉방에너지 사용량 절감 및 온실가스 저감 등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2018년 서울연구원 발표자료에 따르면 서울시 내 적용할 수 있는 건물 전체에 쿨루프를 시공할 경우 서울 도심온도를 2도 낮출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협약기관들은 쿨루프 시공 후 모니터링을 통해 효과를 검증되면 기존 입주 건축물 등에도 확대 적용하고, 특히 기후복지 취약계층인 쪽방촌, 옥탑방 거주자 등을 위한 쿨루프 시공도 추진할 계획이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협약으로 전문기관들이 머리를 맞대고  LH 자산을 적극 활용해 지속가능한 기후변화 대응모델을 만들어 갈 계획이다”라며, “우리나라가 기후안전사회로 가기 위해 많은 고민과 아이디어가 필요한 만큼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의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