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7월 생산자물가지수 전월比 보합...전년도比 2년 9개월만에 하락전력·가스 수도 및 폐기물 가격↑...농림수산품·공산품↓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7월 생산자물가지수가 전월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여름 성수기에 여행수요가 늘어나면서 숙박·운송업종의 가격이 올랐지만 DRAM·TV용 LCD 등 공산품지수가 글로벌 수요 부진에 따라 가격이 떨어지면서 전체적으로 보합 상태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7월 생산자물가지수’를 보면 지난달 생산자물가지수는 한 달 전과 비교해 변동이 없었다.

7월 생산자물가지수를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0.3% 하락했다. 생산자물가지수가 전년 동기 대비 하락한 것은 2016년 10월(-0.1%) 이후 2년 9개월 만이다.

생산자물가지수는 국내생산자가 국내(내수)시장에 공급하는 상품·서비스의 가격의 변동을 종합한 것으로, 소비자물가지수가 소비자의 구매력을 나타내는 지수라면 생산자물가지수는 기업의 비용증가, 즉 생산원가와 관련있는 지수를 말한다.

생산자물가지수 등락률. (자료=연합뉴스)

공산품과 농림수산품은 모두 전월보다 0.1%씩 소폭 떨어졌다. 특히 피망(-46.1%), 참외(-29.9%), 마늘(-15.0%), 고구마(-20.5%) 가격이 작황 호전에 따른 공급 증가나 수요 감소로 전월 대비 크게 하락했다. DRAM(-12.8%), TV용 LCD(-5.0%)도 글로벌 수요 부진과 재고 영향에 따른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전력, 가스 수도 및 폐기물은 0.4% 상승했다. 특히 휴양콘도(20.9%), 호텔(6.5%), 국제향공여객(5.8%), 국내항공여객(4.6%)은 여름 성수기 요금 적용으로 전월 대비 상승했다.

생산자물가지수 포괄범위에 수입품을 포함한 국내공급물가지수는 전월보다 0.6% 하락했다. 원재료는 수입을 중심으로 4.9%, 중간재는 0.2% 떨어졌다. 최종재는 보합이었다. 수출품을 포함한 총산출물가지수는 0.1% 하락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작성자 2019-08-24 20:03:24

    문재인이 중국의 공산화과정을 따라하고 있습니다. 중국의 민주주의세력과 공산주의세력이 싸울때, 공산주의 세력이 불리하자, 힘을 합쳐 일본과 싸우자고 했습니다. 중국의 공산주의세력은 일본과 싸우지 않고 공산주의세력을 확장하고 강화했습니다. 결국 중국의 민주주의세력은 공산주의세력의 속임수에 당했습니다.그리고 망해서 지금의 중국이 되었습니다. 지금 문재인은 일본을 이용하고 있습니다. 문재인은 반일감정으로 사람들을 선동하여 정치적 목적에 이용하고 있습니다.
    반일감정, 일본을 문재인지지율을 올리기위해(??????), 문재인지지율을 조작하기위해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