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건강&헬스
식약처, 일본산 17개 품목 수입식품 안전검사 강화 나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정부가 후쿠시마 등 일본 현지에서 수입되는 식품에 대한 국민들의 우려가 커지자 안전검사 강화에 나선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오는 23일부터 방사능이 미량 검출돼 반송된 이력이 있는 수입식품에 대해서 안전 검사 건수를 2배로 늘려 검사를 강화한다고 21일 밝혔다.

그동안 제조일자별로 1kg당 시험검사를 1회 실시했다면 이번에 강화된 조치는 제조일자별 1kg당 2회씩 채취하고 시험검사를 2회 더 진행한다.

검사 강화 대상 품목은 일본산 17개 품목으로 고형차, 침출차, 초콜릿 가공품 등의 가공식품 10품목과 농산물 3품목, 식품첨가물 2품목, 건강기능식품 2품목이다.

해당 주무부처는 지난 2011년 후쿠시마 원전사고 이후 일본산 8개현 수산물과 14개현 27품목 농산물에 대해 수입을 금지하고 있으며 그 외 일본산 식품에 대해서는 매 수입건마다 방사능(세슘, 요오드) 정밀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식약처는 해당 품목 검사결과 방사능이 극미량(예 : 1Bq/㎏)이라도 검출되면 추가로 플루토늄 등의 17개 기타핵종 검사증명서를 제출하도록 하고 있고 제출하지 않을 경우 모두 반송조치 하고 있다.

지금까지 기타핵종 검사증명서를 제출한 적이 없기 때문에 모두 반송 조치했고 국내에서 유통‧판매되지 않았다.

식약처 관계자는 “최근 5년간 검사실적 등을 분석해 방사능이 미량 검출되어 반송된 품목에 대해서는 수거량을 2배로 늘려 더욱 철저하게 검사할 예정”이라며 “앞으로도 국민 건강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해 수입식품의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