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일본 수출 규제로 국내 대기업 절반 이상 경영 타격주요 타격 업종은 일반기계, 석유제품, 반도체
(사진제공=한국경제연구원)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배제와 같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국내에서 일불매운동이 가속화되고 있는 가운데 국내 대기업의 절반 이상 경영 타격을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한국경제연구원이 시장조사 전문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본의 백색국가 제외 등 수출규제 영향을 조사한 결과 국내 대기업의 51.6%가 일본 수출 규제로 인해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이라고 응답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한 국내 대기업의 매출액 감소율은 평균 2.8%로 전망됐다. 주요 타격 업종은 일반 기계(-13.6%),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도 평균 1.9%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한경연 유환익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2018년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할 때, 업종에 따라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에 기업들은 ‘국내외 대체 수입선 확보’를 일본 수출 규제에 대한 최우선 대응과제로 꼽았다. 다음으로는 ‘부품소재 국산화’와 ‘대체 부품소재 물색’ 순으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또한 정부에게 가장 바라는 지원정책 관련 항목에서도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와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에 대한 요구가 높았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