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제주 칼치기 카니발 운전자 구속하라"...시민·네티즌 분노 '폭발'
(사진=유튜브 채널 한문철TV 제공. 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이른바 '제주 칼치기 카니발 운전자'의 보복 폭행 사건에 대해 시민· 네티즌들의 분노가 들끓고 있다.

제주에서 한 30대 운전자가 자신의 난폭 운전에 항의하는 상대방 운전자를 보복 폭행한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다.

지난달 4일 오전 10시 40분께 제주시 조천읍 우회도로에서 카니발 차량 운전자 A(33)씨는 차선을 넘나들며 끼어드는 일명 '칼치기' 운전을 일삼던 중 B씨가 운전하던 아반떼 승용차 앞을 이런 방식으로 끼어들었다. 이에 B씨가 항의하자 쌍방 신호대기 상태를 틈타 차에서 내린 A씨는 B씨를 무자비하게 폭행했다.

A씨는 또 당시 폭행 장면을 촬영하던 B씨 아내의 휴대전화를 빼앗아 내리치고 던져버리기도 했다.

당시 피해 차량에는 5살과 8살 된 자녀들도 함께 타고 있었다. B씨 아내와 폭행 장면을 목격한 아이들은 병원에서 심리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상황이 그대로 담긴 블랙박스 영상이 인터넷을 통해 퍼지면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과 경찰청 홈페이지에 보복 폭행한 운전자 A씨를 처벌하라는 글이 잇따르고 있다.

경찰은 A씨를 폭행과 재물손괴 혐의로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