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상생워치] 스타벅스, 도산 안창호 선생 친필휘호 유물 기증 外
사진은 도산 안창호 선생의 친필휘호 '약욕개조사회 선자개조아궁' (사진제공=스타벅스코리아)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스타벅스, 도산 안창호 선생 친필휘호 유물 기증

스타벅스커피 코리아는 13일 덕수궁 중명전에서 문화재청과 문화유산국민신탁, 사회복지공동모금회, 광복회와 함께 독립문화유산 보호 및 독립유공자 자손 장학금 후원 행사를 진행한다.

이날 행사는 대한민국 임시정부 설립 100주년, 광복절 74주년을 기념해 진행된다. 우선 스타벅스가 후원한 독립문화유산 보호기금을 통해 구입된 도산 안창호 선생의 친필휘호 ‘약욕개조사회 선자개조아궁’이 독립문화유산으로 문화재청과 문화유산국민신탁에 전달된다.

이는 스타벅스가 그동안 문화재청과 함께 전개해 왔던 독립문화유산 보존 활동의 일환으로 스타벅스는 그동안에도 백범 김구 선생의 ‘광복조국’(2015년), ‘존심양성’(2016년) 친필휘호 유물을 문화재청과 문화유산국민신탁에 기증한 바 있다. 이어 같은 활동의 연장선상에서 지난 2017년에는 주미대한제국공사관 복원 및 보존 후원을 위한 3억원의 후원금을 기부하기도 했다.

스타벅스가 이번에 기증하는 도산 안창호 선생의 친필휘호는 1936년에 작성한 “약욕개조사회 선자개조아궁(若欲改造社會 先自改造我窮)”이라는 글귀로 “만일 사회를 개조하려면 먼저 스스로 자신의 부족함을 개조하여야 한다”라는 뜻을 담고 있다.

아울러 이 날 행사에서는 독립유공자 자손 장학금 후원식도 함께 진행한다. 스타벅스는 광복회를 통해 독립유공자 자손 50명에게 각각 200만원씩 총 1억원의 장학금을 전달한다. 스타벅스는 지난 2015년도부터 올해까지 독립유공자 자손 183명에 총 3억 6600만원의 장학금을 전달하게 됐다.

스타벅스 송호섭 대표이사는 “자랑스러운 독립유공자손 우수 대학생들에게 전달되는 이 장학금은 전국의 스타벅스 매장의 모금함을 통해 동참해주신 고객 분들의 정성에 우리 스타벅스 1만 7천명의 파트너들의 감사의 마음이 더한 것이기에 더욱 뜻 깊다”라며 “스타벅스와 고객분들이 정성스럽게 모아 온 따뜻한 마음이 독립유공자손 우수 학생들에게 학업을 정진하는 데 조그만 도움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랜드리테일, ‘태극 물결 챌린지’ 국민참여형 캠페인 실시

이랜드리테일이 독립유공자 후손을 돕기 위해 ‘태극 물결 챌린지’ SNS 기부 캠페인을 개최했다고 13일 밝혔다.

광복 74주년을 기념해 독립유공자 후손들을 돕기 위해 기획된 ‘태극 물결 챌린지’는 참가자가 SNS 상에 일상 속 태극기 게양 이미지를 업로드하면 건당 815원을 독립유공자유족회에 기부하는 국민 참여형 캠페인이다.

지난 6일부터 진행된 해당 캠페인은 태극기 게양 및 일상 속 태극기 관련 이미지를 업로드하고 필수 해시태그(#태극물결챌린지#815원씩기부 #이랜드리테일)를 추가 하는 것으로 참여할 수 있다.

릴레이 이벤트인 만큼 2014년 세계적으로 화제를 불러일으킨 ‘아이스버킷 챌린지’와 동일하게 참가자가 다음 참가대상자 3명을 직접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오는 14일부터는 해당 캠페인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NC, 뉴코아, 2001아울렛, 동아 등 이랜드리테일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한정수량으로 제작된 기념 머그컵을 증정한다.

전국 이랜드리테일 19개 지점(중계점, 해운대점, 일산점, 야탑점, 인천점, 평택점, 평촌점, 강남점, 동수원점, 순천점, 부천점, 송파점, 강서점, 충장점, 부산대점, 전주점, 중앙로역점, 서면점, 쇼핑점) 고객상담실에서 본인이 업로드한 ‘태극 물결 챌린지’관련게시글 확인 후 제공받을 수 있다.

이랜드리테일 관계자는 “우리 사회 숨은 영웅과 애국자를 다시 한번 기리고 돕는 의미에서 기획한 행사”라며 “광복 74주년을 맞아 상업적인 성격 없이 순수한 의도로 기획한 만큼 많은 국민 참여해주시길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태극물결 챌린지’는 오는 31일까지 이랜드리테일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진행되며, 이벤트 게시글에 참여 완료 댓글을 작성한 참가자 중 추첨을 통해 이랜드 상품권 5만원권 등 추가 사은품도 지급할 예정이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