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중학교 여교사가 男제자와 성관계 '들통'...중징계 회부충북 도내 한 중학교 여교사 A씨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충북도 교육청은 도내 한 중학교 여교사가 남학생 제자와 성관계를 한 사실이 밝혀져 중징계 절차를 밟고 있다고 8일 밝혔다.

충북도교육청 등에 따르면 미혼인 A 교사는 지난 6월 자신이 근무하는 학교의 남학생과 성관계를 맺었다.

A 교사는 해당 교육지원청의 분리조치에 따라 현재 학교에 출근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교육지원청은 A 교사를 중징계해달라고 도교육청에 요구했다.

파면, 해임, 강등, 정직이 중징계에 해당한다.

도교육청은 이달 중 징계위원회를 열어 A 교사의 징계 수위를 정할 계획이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