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식품워치] 농심, 꿀꽈배기용 국산 아카시아꿀 250톤에 구매 外
(사진제공=농심)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농심, 꿀꽈배기용 국산 아카시아꿀 250톤에 구매

농심이 올해도 꿀꽈배기에 들어갈 국산 아카시아꿀 구매에 나섰다. 농심은 한국양봉농협 등과 국산 아카시아꿀 250톤 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이번주부터 순차적으로 입고에 들어간다고 8일 밝혔다.

농심은 1972년 꿀꽈배기 출시 이래로 지금까지 국산 아카시아꿀만 고집하고 있다. 누적 구매량은 8000톤을 넘어섰는데 이는 스낵업계 최고 수준이다.

아카시아꿀은 매년 6월 전국 각지에서 채밀되어 7월부터 시장에 나온다. 농심은 지난 5~6월 산지조사를 거쳐 지난달 한국양봉농협 등 공급업체와 우수한 품질의 아카시아꿀 구매 계약을 맺었다. 농심 관계자는 “올해 꿀 작황이 좋아 예년보다 많은 물량을 계약했다”며 “구매한 꿀은 내년 연말까지 사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농심은 연 평균 170여 톤의 국산 아카시아꿀을 꾸준히 구매하고 있다. 47년 동안 국내 양봉농가와 인연을 맺어온 덕분에 기업과 농가의 대표적 상생 사례로도 꼽히고 있다. 한국양봉농협 김용래 조합장은 “농심과 같은 식품 대기업의 구매는 전국 3만여 양봉농가의 안정적인 판로확대와 소득증대로 이어지는 만큼 우리가 지향하는 방향”이라고 설명했다.

농심 꿀꽈배기는 1972년 출시된 스낵시장 대표 스테디셀러다. 독특한 꽈배기 모양에 국산 꿀로 맛을 낸 허니(Honey)스낵의 원조 제품이다. 국산 아카시아꿀을 사용해 은은하고 부드러운 단맛으로 소비자의 입맛을 사로잡은 것이 인기 비결로 꼽힌다. 실제로 꿀꽈배기 한 봉지(90g)에는 아카시아꿀 약 3g이 들어가는데 이는 꿀벌 한 마리가 약 70회에 걸쳐 모은 양과 같다.

농심 관계자는 “개발 당시 인공사양꿀을 사용하자는 의견도 있었지만 차별화된 맛과 품질을 위해 천연 아카시아꿀 사용을 결정했다”며 “그 점이 꿀꽈배기가 소비자들에게 오랜 기간 사랑받아온 비결”이라고 말했다.

크라운해태, ‘2019 한여름 밤의 눈 조각전’ 개최

무더운 한여름 밤 서울 한복판에 하얀 눈꽃세상이 펼쳐진다.

크라운-해태제과는 오는 10일 18시부터 24시까지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2019 한여름 밤의 눈 조각전'을 개최한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3번째인 이번 행사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열리는 여름철 대규모 눈 조각 퍼포먼스다. 크라운해태 임직원 300명과 시민 200명이 참여해 ‘대자연’을 주제로 눈 조각 200작품을 현장에서 만들고 전시한다.

이날 저녁 6시 서울 광화문광장 역사물길을 따라 설치된 눈 블럭 200개가 동시에 조각 작품으로 변신한다. 500명이 동시에 조각을 깎는 순간 광화문 일대는 얼음 알갱이가 눈꽃처럼 날리며 하얀 눈이 내리는 듯 한 환상 같은 겨울왕국이 펼쳐진다. 약 2시간에 걸쳐 완성된 눈 조각들은 해가 지고 어두워지면 화려하고 아름다운 미디어아트 작품으로 바뀐다. 조각 작품마다 휘황찬란한 조명을 입고 살아 움직이며 환상 속으로 초대한다.

행사에서 조각되는 눈 블럭은 지난겨울 경기도 송추계곡 청정수로 만들어 냉동 보관한 것이다. 높이 160cm에 무게는 1.5톤으로 모두 합치면 300톤에 달한다. 광화문광장에 10cm 정도의 눈이 내린 양과 맞먹는다. 육중한 눈 블럭에서 뿜어 나오는 서늘한 냉기로 주변 일대는 5℃ 이상 기온이 떨어진다.

이번 눈 조각전에는 다양한 조각교육과 작품제작으로 실력을 키워 온 크라운해태 임직원들은 물론 시민들도 조각가로 나선다. 온라인을 통해 사전 신청한 200명의 시민들은 가족, 연인과 함께 직접 눈 조각을 만들며 한여름 밤의 겨울왕국을 즐길 것으로 보인다.

이날 행사 현장에서 시원한 아이스크림(폴라포, 탱크보이)과 얼려먹는 초코과자 하임을 무료로 쏜다.

크라운-해태제과 관계자는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이 시원한 힐링의 시간과 함께 문화예술의 아름다움까지 즐길 수 있는 한여름 밤의 겨울왕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하이트진로, ‘크로넨버그1664 블랑’ 패키지 리뉴얼

프랑스 밀맥주 ‘크로넨버그1664 블랑’(이하 1664블랑)이 국내 소비자들의 입맛은 물론 눈길을 사로잡기 위한 마케팅 강화에 나섰다.

하이트진로는 ‘1664블랑’의 패키지 리뉴얼을 단행했다고 8일 밝혔다.

‘1664블랑’은 브랜드 디자인 통일성을 위해 병 제품과 같은 형태의 캔 리뉴얼 제품을 출시하게 됐다. 이번 리뉴얼은 1664블랑 특유의 산뜻함과 밀맥주의 부드러움을 더욱 강조하고자 1664블랑의 메인 칼라인 블루와 부드러움을 연상시키는 화이트를 조화롭게 디자인함으로써 시각적 대비를 강화한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말 330ml캔을 국내 첫 출시함으로써 라인업을 다양화하고 TV광고를 통해 소비자 접점의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는 등 브랜드 선호도를 지속적으로 강화해 가고 있다.

2013년 하이트진로가 1664블랑의 판매를 시작한 이후 매년 평균 300%의 판매 신장세를 보였다. 그 결과 2017, 2018년에는 본국인 프랑스를 제치고 전 세계 판매량 1위를 기록하는 등 국내 소비자로부터 큰 사랑을 받았다. 2013년부터 올해 7월까지 1664블랑의 누적 판매량은 1억 6800만캔(330ml캔 기준)을 돌파했으며 이는 2016년부터 생맥주를 출시함으로써 프렌치다이닝, 펍 등 유흥시장으로 판매 채널을 본격 확대한 것이 주효했다는 평이다. 1664블랑의 인기에 힘입어 하이트진로는 지난해 ‘크로넨버그1664’ 라거타입도 본격 출시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하이트진로 유태영 상무는 "크로넨버그1664는 프랑스 1위 맥주 브랜드답게 특유의 청량감과 풍부한 과일향, 그리고 세계적인 품질력으로 국내에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며 "국내 소비자들을 위한 다양한 제품군을 갖추고, 소비자 접점의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