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뉴스분석
[뉴스분석] 여·야 北 또다시 탄도 미사일 발사에 규탄 한목소리…대응은 엇갈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북한이 한미 연합연습 기간인 6일 또다시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자, 여·야는 대해 한목소리로 유감을 표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범여권은 향후 대화 재개에 방점을 찍은 반면 보수야권인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부의 대북정책을 비판하는데 초점을 둬 대응 방식을 놓고는 엇갈린 행보를 보였다.

◇범여권 "유감·항의"…북미대화 촉구도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항의의 뜻을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7월 25일 이후 네 번째 군사행위로, 평화를 바라는 한국 국민 바람과 정반대로 가는 것 같아 거듭 유감과 항의의 뜻을 표한다"며 "남북과 북미 관계 개선에 전혀 도움이 안 되는 행위임을 명심하고 즉각 중단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민주당 박광온 최고위원도 이날 언론 인터뷰를 통해 "한미 연합훈련에 대한 항의성 무력시위로 보이는데 현명하지 않은 행동"이라고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한미 연합훈련은 한미동맹 관계에 있어 불가피한 부분이 있는 만큼 북한은 그런 점을 복합적으로 보고 판단해 행동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평화당 유성엽 원내대표는 잇따른 미사일 발사를 북미대화와 연계시켰다. 유 원내대표는 "북한이 교착상태에 빠져있는 북미대화를 재개하자는 촉구 메시지를 미국에 보내고 있는 것으로 보지만, 미사일 발사 자체는 엄중하게 생각해야 한다"며 "북미 양국과의 대화를 통해 북미 간의 실질적인 대화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밝혔다.

정의당 유상진 대변인도 논평을 통해 "북한의 반복되는 군사 행동에 깊은 우려를 표하며, 한반도 체제에 악영향을 줄 수밖에 없는 만큼 더 이상의 군사 위협은 없어야 한다"면서 "군사 행동은 지금의 교착 상황을 더욱 어렵게 만드는 만큼 북한은 대화 재개에 나서야 한다"고 비슷한 주장을 폈다.

◇보수여권 "정부 대북정책 기조 바꿔야"

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북한의 저질스러운 막말과 무력 도발에 국민의 인내심은 한계에 다다랐다. 그런데도 대통령은 여전히 평화이고 협력인가"라며 "지금 당장 9·19 남북군사합의부터 무효화 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대북 정보수집과 판단 능력 또한 북한에 조롱당하고 있다"며 "북한 미사일 발사와 관련된 정부의 긴밀한 대응을 생중계하고, 대통령이 참석하는 NSC(국가안전보장회의)를 열어 북한의 침략과 도발에 강력히 규탄하는 메시지를 내놓으라"고 강조했다.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은 이제 거리낌 없이 미사일 발사를 의사 표현의 도구로 이용해 정부의 평화 의지마저 농락하고 있다"며 "현실과 동떨어진 대통령의 인식은 국민을 불안하게 하고 있다"고 정부를 비판했다.

최 대변인은 또  "이제는 대북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새로운 대안을 모색해야 할 시기"라고 덧붙였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