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식품워치] 농심, 건면 신제품 ‘쌀국수’ 출시 外
(사진제공=농심)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농심, 건면 신제품 ‘쌀국수’ 출시

농심이 건면 신제품 ‘농심쌀국수’를 새롭게 출시했다고 5일 밝혔다.

농심쌀국수는 농심의 건면 기술로 만든 쌀면에 닭육수를 더해 개운하고 담백한 맛을 살린 용기면 신제품이다. 농심은 건면 열풍을 일으킨 신라면 건면의 인기를 농심쌀국수로 이어간다는 계획이다.

농심은 쌀국수 개발에 있어 가장 공을 들인 부분은 바로 ‘쌀로 만든 면’이다. 농심은 일반 건면과 차별화되는 쌀면으로 라면시장 건면 트렌드를 더욱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부드러우면서 탄력있는 쌀면의 비밀은 ‘스팀공법’에 있다. 높은 압력과 온도로 밥을 짓는 데서 착안해 개발한 공법이다. 이 공법은 쌀가루를 고온고압에서 먼저 익히고 안쪽까지 열을 공급해 부드럽고 쫄깃한 면을 만들 수 있는 기술이다.

또한 쌀국수에 어울릴만한 국물로 ‘닭 육수’를 택했다.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닭 육수는 소고기나 돼지고기에 비해 담백해 가볍게 즐길 수 있고 소고기 육수 위주로 구성돼있는 국내 라면 시장에서 차별화를 꾀할 수 있다. 농심은 자칫 느끼할 수 있는 국물 맛을 잡기 위해 후추와 마늘을 넣어 시원하고 칼칼한 맛을 더했다.

건더기로 파, 홍 고추, 계란 지단 등을 넣어 시각적인 즐거움을 높인 것도 농심쌀국수의 특징이다. 특히 닭 육수와의 조화를 위해 닭고기를 찢어 올린 듯한 모양의 건더기도 추가했다.

이 신제품은 ‘가볍게 즐기는 한끼 식사’를 콘셉트로 내놓은 제품이다. 농심은 컵면의 휴대성과 사발면의 푸짐함을 동시에 만족시키기 위해 새로운 용기를 개발했다. 쌀국수에 적용된 용기는 머그(Mug)에서 뜻을 딴 ‘M컵’이다. 기존 컵면에 비해 용기 입구가 넓어져 먹기 편하고 높이는 낮아서 안정감을 더했다. 한 손으로 잡고 먹기에도 적당한 사이즈라 야외활동에도 제격이다.

농심 관계자는 “최근 1인가구와 혼밥족을 중심으로 가볍게 한끼 식사를 해결할 수 있는 제품을 찾는 경향이 있다”며 “농심쌀국수는 뜨거운 물을 붓고 5분이면 완성되는 간편한 쌀국수로 요즘 트렌드를 반영한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롯데제과, ‘ABC초코쿠키’ 출시 세 달 만에 누적판매 1000만개 돌파

롯데제과의 ‘ABC초코쿠키’가 출시 약 3개월 만에 누적 판매 개수 1000만개를 돌파했다고 5일 밝혔다.

‘ABC 초코쿠키’는 올해 4월 말에 출시해 첫 달 매출액 10억원을 기록했다. 이어 다음달에는 15억원, 지난달에는 25억원을 달성했다. 초콜릿 과자로는 비수기라 할 수 있는 여름 시즌에 이처럼 판매가 지속 상승하는 것은 이례적이다. 이는 올해 나온 롯데제과 신제품 가운데 가장 좋은 실적이기도 하다.

‘ABC 초코쿠키’는 사전 소비자 조사에서 5년 내 출시한 신제품 중 가장 높은 평가를 얻었다. 특정 유통채널의 테스트 판매에서는 하루 만에 약 1억원의 매출을 올리는 등 관계자들로 하여금 일찌감치 히트 예감을 갖게 한 제품이다.

‘ABC 초코쿠키’는 국내 대표 미니 초콜릿 ‘ABC초콜릿’을 쿠키와 결합시킨 초코 과자로 ‘ABC초콜릿’과 바둑알 만한 크기의 카카오 쿠키가 붙어 있다. 템퍼링 공정을 거친 부드러운 ‘ABC초콜릿’의 맛이 그대로 느껴지면서도 입 안에서 쿠키의 맛과 섞여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맛을 낸다. 초콜릿이 달아서 좋아하지 않는 사람도 쉽게 즐길 수 있을 정도의 ‘적당한 단맛’이 ‘ABC초코쿠키’의 가장 큰 특징이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ABC초코쿠키’의 올해 연 목표 매출액을 100억원으로 설정하고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쳐 하반기 판매 확대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식진흥원, 한식 교·강사 교육(심화2과정) 실시

농림축산식품부와 한식진흥원은 지난 3일 한식진흥원에서 '한식 교·강사 교육(심화2과정)‘ 입교식을 진행했다고 5일 밝혔다.

입교식에는 교육생 35명 전원 참석했으며 한식진흥원 선재 이사장의 특강과 교육사업 소개 및 과정 오리엔테이션 등이 진행됐다.

해당 과정은 한식 강의 경력 5년이 넘는 교・강사의 자질 및 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추진됐으며 알찬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교육과정은 음식문화, 식품 트렌드, 음식평론, 전통주의 이해 및 최근 트렌드 등의 이론교육과 궁중음식, 발효음식, 한식디저트 실습강의 등 실질적으로 교・강사의 역량을 강화할 수 있는 내용들로 구성됐다.

특히 교안작성법 개발, 한식 교과교육론, 한식 교육현장 사례분석 세미나 등 교수법을 배울 수 있는 커리큘럼으로 차별화를 꾀했다.

또한 이번 교육의 강사는 분야별 최적화된 우수 강사진으로 구성돼 있다. 한국학중앙연구원 한국학대학원 주영하 교수, 호서대학교 정혜경 교수 등의 이론 강의와 한식공방·한식공간 조희숙 셰프, 경기음식연구원 박종숙 원장 등의 실습수업이 진행된다.

교육과정은 현업에 종사하는 교육생들을 고려해 지난 3일부터 오는 25일까지 매주 토·일요일 주말 동안 운영된다.

진흥원 관계자는 “심화1과정의 교육생 만족도가 높았던 만큼, 심화2과정도 교육생들에게 직접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면서 “교육생들의 의견을 반영해 앞으로 다양한 교육과정을 개발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