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날씨&포토
8호 태풍 '프란시스코' 한반도 관통 예상...6일 밤 남해안 상륙
(그래픽=연합뉴스)

[뉴스워치=뉴스워치] 제8호 태풍 '프란시스코'가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한 뒤 한반도를 관통할 것으로 예보됐다.

4일 기상청에 따르면 '프란시스코'는 이날 오후 3시 현재 일본 가고시마 동남동쪽 약 1120㎞ 해상에서 시속 32㎞로 북서쪽으로 이동 중이다.

이어 6일 밤 남해안에 상륙한 뒤 한반도 내륙으로 북상, 7일 오후 3시께 충북 충주 북북서쪽 약 70㎞ 육상에 머문뒤 동북쪽으로 이동 방향을 바꿔 동해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인다.

소형 태풍인 '프란시스코'의 중심기압은 990hPa, 최대 풍속은 시속 86㎞(초속 24m)이다. 강풍 반경은 250㎞에 달한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