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제약&바이오 제약&바이오
대웅제약, 2Q 매출 2634억원...전년比 10.6%↑나보타 미국시장 진출 실적개선 견인
대웅제약 외관  (사진=대웅제약)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대웅제약은 올 2분기 경영실적(별도기준)이 매출 2634억원, 영업이익은 171억원을 기록했다고 31일 밝혔다.

매출과 영업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0.6%와 70.6% 증가한 수치다. 이는 창사 이래 최대 분기 매출과 함께 영업이익이 대폭 성장했다.

전문의약품(ETC) 부문은 전년 동기 1642억원에서 9.6% 성장한 1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크레스토, 릭시아나, 포시가 등의 주요 도입품목과 우루사, 다이아벡스, 올메텍 등 기존 주력 제품 실적 향상이 매출 상승에 기여했다.

특히 수익성 높은 나보타의 경우 미국 시장 진출 본격화로 매출이 급증, 전년 동기 대비 548% 성장한 186억원의 매출액을 달성했다.

전세계 보툴리눔 톡신 시장의 절반에 육박하는 미국시장에서 올해가 나보타의 매출 발생 원년인 점을 미루어 볼 때, 중장기적으로는 지속적인 실적 상승이 이루어질 전망이다.

대웅제약은 전문의약품(ETC)과 일반의약품(OTC)의 안정적인 성장과 함께 세계 최대 보툴리눔 톡신 시장인 미국에 나보타(미국 제품명: 주보, Jeuveau)가 본격 진출하며 실적개선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이우탁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