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정치권, 北미사일 발사 우려 한목소리…"대화" vs "核억지" 대응은 엇갈려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북한이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한 지 엿새만인 31일 또 다시 단거리 미사일을 발사하자 여야가 한목소리로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 

다만 향후 대응을 놓고는 엇갈린 입장을 보였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북한을 향해 유감의 뜻을 밝히면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했고,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권은 안보 위기를 지적하며 핵 억지력 강화를 주장한 것이다.

◇민주당 "강력한 항의, 조속한 실무협상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31일 북한의 탄도미사일 추가 발사와 관련해 "한반도 평화에 전면 역행하는 것으로 강력한 항의의 뜻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같이 말한 뒤 "북한은 9·19 남북군사합의 정신을 준수해 평화를 해치는 일체의 위협 행동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민주당 이재정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북한의 연이은 군사행동에 깊은 유감을 표한다"며 "군사행동을 통한 의사표시는 용납될 수 없으며 누구에게도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북한은 대화와 협상의 틀 안에서 의견을 피력하고 조율하며 국제사회의 일원으로서 평화를 위한 길에 함께 가야 한다"며 "그 시작은 조속한 북미 실무협상"이라고 덧붙였다.

야권 "정부 적극 대응 촉구, 핵 억지력 강화 요구도"

이날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긴급 브리핑에서 "가볍게 넘길 사안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전체회의를 개최해 단호한 대응 의지를 밝히고 북한에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를 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한미동맹, 한미일 안보 공조 부분이 상당히 흔들리고 있다"며 "실질적으로 핵을 탑재할 수 있는 미사일에 대해 핵 억지력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바른미래당 최도자 수석대변인은 논평에서 "북한의 잇따른 도발을 강력히 규탄하고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높이는 어떠한 행위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며 "사태가 이 지경인데 대통령은 침묵하고 있다. 사실상 종전이라는 안일한 인식에서 이제 헤어나와야 한다"고 주장했다.

◇청와대도 우려의 목소리 내

청와대는 이날 북한의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해 한반도 평화 정착에 부정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비판했다.

청와대는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이날 열린 NSC(국가안전보장회의) 긴급 상임위원회 회의에서 위원들은 북한이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발사한 것이 한반도 평화 구축을 위한 노력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음에 강한 우려를 표명했다"고 밝혔다.

상임위원들은 또한 지난달 30일 판문점에서 개최된 역사적인 남북미 3자 정상 회동 이후 조성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협상 재개 동력이 상실되지 않도록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기로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도형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