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유통워치] 롯데푸드, 미니 아이스바 ‘델몬트 미니’ 출시 外
(사진제공=롯데푸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롯데푸드, 미니 아이스바 ‘델몬트 미니’ 출시

롯데푸드가 가정에서 가족들과 나눠먹기 좋은 미니바 시장에 처음 뛰어 들었다.

롯데푸드는 세계적인 과일 브랜드 ‘델몬트’를 적용한 미니 아이스바 제품인 ‘델몬트 미니’를 선보인다고 31일 밝혔다.

'델몬트 미니'는 롯데푸드 최초의 미니 아이스바 제품이다. 아이스크림 전문할인점이 늘어나고 아이스크림을 집에 사가서 가족들과 함께 먹는 문화가 확산되면서 롯데푸드도 미니 아이스바 시장에 진출한 것이다.

델몬트 미니는 45ml 부담 없는 사이즈로 아이들은 물론 남녀노소 가볍게 즐길 수 있다. 한 케이스에 12개가 들어있어 집에서 온 가족이 나눠먹기 좋다. 망고 맛과 포도 맛, 2가지 맛이 각각 6개씩 들어있어 기호에 맞게 골라 먹으면 된다.

진한 과즙을 풍부하게 넣은 프리미엄 과일 아이스바로 시원한 과일맛과 고급스러운 식감이 조화를 이룬다. 망고 맛은 망고 과즙 30%,포도 맛은 포도 과즙 46%를 함유하고 있다.

이번에 델몬트 미니가 출시되면서 롯데푸드의 델몬트 빙과 라인은전체 7종으로 확대됐다. 바 3종(망고, 포도, 복숭아), 파우치 2종(망고, 배), 콘 1종(망고), 미니바 1종으로 지난해 전체 4종보다 크게 늘었다. 이 같은 확대에 올해 7월까지 델몬트 빙과류 매출도 전년 동기대비 50% 이상 증가했다. 롯데푸드는 앞으로도 고급 과일 아이스크림에 대한 니즈가 있을 것으로 보고 델몬트 빙과 라인을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52시간제 등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나면서 가족들과 함께 즐기는 미니 아이스바를 처음 선보이게 됐다”며 “고급 고과즙 아이스바인 델몬트 미니바를 육성해 대표적인 홈 타입 아이스크림으로 자리 잡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전했다.

투썸플레이스, ‘곡물 사워도우 바게트 샌드위치’ 2종 출시

카페 투썸플레이스가 커피와 함께 즐길 수 있는 바게트 샌드위치 2종 ‘잠봉 프로마쥬 바게트’와 ‘스파이시 튜나 바게트’를 출시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제품은 카페를 업무나 공부를 하는 라이프스타일 공간으로 인식하는 소비자를 겨냥해 ‘트렌디한 카페 식사’를 제안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12가지 곡물을 넣어 든든하게 즐길 수 있는 곡물 사워도우 바게트를 활용해 샌드위치의 퀄리티를 한층 높였다.

‘잠봉 프로마쥬 바게트’는 등심으로 만들어 고기의 결이 살아 있는 햄과 고소한 풍미의 화이트 치즈가 조화를 이룬다. ‘스파이시 튜나 바게트’는 스리라차 소스와 매콤한 참치, 신선한 채소가 풍성하게 어우러진다.

투썸플레이스 관계자는 “트렌디하고 프리미엄한 투썸 샌드위치로 바쁜 일상 속 여유를 즐겨 보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롯데제과 나뚜루, ‘시칠리안 레몬 소르베’ 출시

롯데제과 나뚜루가 본격적인 더위를 맞아 달콤 상큼한 맛의 셔벗 ‘시칠리안 레몬 소르베’를 선보였다고 31일 밝혔다.

‘시칠리안 레몬 소르베’는 제품명 그대로 시칠리아산 레몬을 사용했다. 시칠리아산 레몬은 지중해의 고온 건조한 기온과 온화한 해풍을 받으면서 자라 품질이 우수한 것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품질이 떨어지는 레몬은 자칫 쓴 맛이나 과도한 신맛을 내 사용한 제품의 맛도 해치는 경우가 많은데 시칠리아산 레몬은 상큼한 신맛과 부드러운 끝 맛으로 달콤한 소르베와 절묘한 조화를 이룬다.

나뚜루가 완제품 라인에서 소르베를 선보이는 것은 이번 ‘시칠리안 레몬 소르베’가 첫 사례다. ‘시칠리안 레몬 소르베’는 편의점, 대형 할인마트 등 유통점에서 판매된다.

한편, 롯데제과 나뚜루는 최근 론칭 초기 시절의 ‘자연주의’ 콘셉트를 다시 살리며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로고와 패키지 디자인 등을 변경하고 원산지의 우수성을 강조하는 광고 캠페인을 전개하며 마니아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