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사회 사회·지구촌
부산서 30대 여성 고독사…숨진 지 40여일 만에 발견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김은정 기자] 부산에서 홀로 살던 30대 여성이 숨진지 40여일만에 발견되는 안타까운 사건이 발생했다.

30일 부산 해운대경찰서에 따르면 전날 오후 1시께 부산 해운대 한 빌라에서 세입자인 A(36·여) 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월세 때문에 찾아온 집주인이 빌라 관리인과 함께 거실 창문을 열었다가 숨져 있는 A씨를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월세가 3개월 정도 밀려있는 등 심한 생활고를 겪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영상에 누군가 드나든 흔적이 없고 문이 잠겨져 있었던 점으로 미뤄 범죄피해 가능성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시신 상태로 미뤄 40여일 전인 지난달 중순께 숨진 것으로 경찰은 추정했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