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 달성대내외 경기 악화에도...매출 6조 4188억원, 당기순익 1215억원 기록

[뉴스워치=이우탁 기자] 포스코인터내셔널이 올 2분기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달성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23일 2분기 잠정실적 공시를 통해 연결 기준 분기 매출 6조 4188억원, 영업이익 1800억원, 당기순이익 121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2분기 영업이익은 32.4%, 당기순이익은 216.7% 증가한 것이다.

이로써 사상 최대였던 지난 1분기 영업이익을 뛰어넘어 사상 최대 분기 영업이익이자 반기 영업이익을 기록하게 되었으며 6개 분기 연속 분기 매출 6조원 이상의 실적을 거두었다.

이같은 실적은 글로벌 보호 무역주의 확산에 따른 무역여건 악화 속에서 이룬 결실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 미얀마 가스전이 판매 호조를 이어갔으며 철강, 식량, 화학, 부품 소재 등 트레이딩 전반의 이익 상승과 함께 해외 법인에서도 견조한 실적을 보였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특히 미얀마 가스전은 작년 11월, 중국측 가스관 복구 완료 이후 꾸준히 판매량을 늘려왔으며중국측 수요 증가와 함께 의무인수계약(Take or Pay)에 따른 작년 미 인수 물량을 추가 공급하며 일 평균 5.9억 입방피트를 판매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힘든 대외여건 속에서도 전 사업부문이 고른 실적을 달성하고, 재무건전성 강화 및 매출의 질 개선을 위한 회사의 지속적인 노력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하반기에도 미얀마 A-3 신규 광구 탐사 시추, 식량 및 LNG 사업 밸류체인 강화 등 회사의 미래가치 창출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이우탁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우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