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기아차, 상반기 영업익 전년比 71.3% 급증..."신차·환율 효과"
기아차 SUV 텔루라이드.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기아차는 23일 서울 양재동 본사에서 콘퍼런스콜로 기업설명회(IR)를 열어 올해 상반기 영업이익이 1조1277억원으로 지난해 상반기보다 71.3% 증가했다고 밝혔다. 상반기 매출액은 26조951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2% 증가했고, 당기순이익은 51.1% 늘어 1조1545억원을 기록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글로벌 무역갈등의 지속과 주요 시장의 수요 침체 영향으로 판매물량이 감소하는 등 경영여건이 어려웠다”라며 “이러한 가운데 고수익 신 차종 판매 확대, 우호적인 원·달러 환율 영향과 1분기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등으로 경영실적이 개선됐다”라고 설명했다.

상반기 완성차 판매량은 135만2629대로 작년 동기보다 2.4% 감소했다. 내수 시장에서는 신차 부재와 모델 노후화에 따라 9.3% 감소한 24만2870대에 그쳤다.

해외 시장에서는 0.8% 감소한 110만9759대로 집계됐다. 텔루라이드와 쏘울 등 신차가 투입된 북미에서 2.3% 증가했지만, 중국에서 16.4% 줄어 전체 판매가 감소했다. 다만 상반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신차 효과와 상반기 원·달러 환율 상승 등에 힘입어 1.2% 성장세를 보였다.

상반기 매출원가는 원화 약세와 1분기의 통상임금 충당금 환입 효과 등에 따라 0.8% 감소한 22조3911억원을 기록했으며 매출원가율도 1.7%포인트 줄어든 83.1%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영업이익은 전년 상반기 대비 71.3% 증가한 1조1천277억원을 기록했고, 영업이익률은 4.2%로 집계돼 1.7%포인트 늘었다.

경상이익은 1분기 통상임금 소송 충당금 이자분 환입 등의 효과로 67.0% 증가한 1조6천4억원, 당기순이익은 51.1% 증가한 1조1천545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또한 2분기 기준 실적을 보면 글로벌 판매는 5.0% 줄어든 70만2천733대로 집계됐다. 국내에서는 10.9% 감소한 12만7천405대, 해외에서 3.6% 감소한 57만5천328대를 기록했다.

2분기 매출액은 판매 감소에도 SUV 판매 호조와 환율 효과로 작년 동기보다 3.2% 증가한 14조5천66억원을 달성했다. 영업이익은 고수익 차종 판매 증가와 환율 상승으로 51.3% 증가한 5천336억원, 영업이익률은 1.2%포인트 상승한 3.7%를 기록했다. 경상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47.5%, 52.3% 증가한 6천557억원, 5천54억원으로 집계됐다.

(자료=연합뉴스)

기아차는 하반기에도 미-중 무역갈등 장기화에 따른 글로벌 경기 둔화와 투자심리 위축, 신흥국 경기 부진 등 어려운 여건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기아차 관계자는 “신규 SUV 모델 및 볼륨 신차 판매 확대, 인도를 포함한 신흥시장 공략 강화 등을 통해 수익성 방어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아차는 이른 3분기에는 대형 SUV 모하비의 부분변경(페이스리프트) 모델을 출시해 SUV 라인업을 완성하고, K5 완전변경(풀체인지) 모델을 추가해 세단 부문의 경쟁력도 높인다는 계획이다.

미국에서는 텔루라이드 생산 목표를 기존 6만대에서 8만대 이상으로 높이고 유럽에서는 씨드 CUV(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 출시 등 라인업을 강화할 방침이다. 중국에서는 소형 SUV 셀토스를 추가로 투입하며 이달 말부터 인도 공장을 본격적으로 가동하기로 했다.

기아차 관계자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서 지속성장 가능성에 초점을 두고, 미래를 위한 효율적인 투자를 포함해 향후 당사의 전반적인 기업 경쟁력 강화에 집중함으로써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제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