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우리금융그룹, 상반기 순이익 1조1790억원...사상 최대 실적
(사진=우리금융그룹)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22일 실적발표를 통해 올해 상반기 당기순이익 1조1790억원을 기록하며 경상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이 같은 성과는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시장 기대치를 상회하는 6103억원의 실적을 달성해 가능했던 것으로 보인다”라며 “우량자산 위주 자산성장, 핵심예금 증대를 통한 조달구조 개선 및 자산관리부문 중심의 비이자이익 호실적 등으로 이룬 한층 업그레이드된 수익성의 결과”라고 말했다.

영업력을 나타내는 핵심지표인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으로 구성된 순영업수익은 5423억원을 달성하며 전년동기 대비 5.8% 증가했다. 비이자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5.0%, 전분기 대비 25.5% 증가했다.

자산관리부문 수수료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1.6% 올랐다. 글로벌부문 순이익은 1230억원 수준으로 지난해 동기 대비 26.7% 증가했다. 자산건전성(은행기준) 부문은 고정이하여신(NPL) 비율 0.43%, 연체율 0.32% 및 우량자산 비율 85.3%로 향상됐다.

최대 계열사인 우리은행의 개별기준 상반기 당기순이익은 1조1523억원이며, 계열사별 순이익은 우리카드 665억원·우리종합금융 222억원을 기록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