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국고채 금리, 연저점 '경신'…3년물 연 1.327%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국고채 금리가 19일 일제히 하락, 전날 기록한 연저점을 다시 갈아치웠다.

채권 금리가 하락하면 채권값은 상승한다.

이날 서울 채권시장에서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전 거래일보다 1.8bp(1bp=0.01%) 내린 연 1.327%에 장을 마감했다.

이는 2016년 10월 14일(연 1.319%) 이후 약 2년 9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10년물도 연 1.456%로 1.6bp 하락해 2016년 10월 4일(연 1.455%)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1년물은 연 1.430%로 1.4bp 내렸고 5년물은 연 1.363%로 2.0bp 하락했다. 1년물은 2016년 11월 10일(연 1.426%), 5년물은 2016년 10월 7일(연 1.343%) 이후 가장 낮은 금리다.

20년물, 30년물, 50년물도 각각 2.2bp, 1.7bp, 1.7bp 하락해 연저점을 하루 만에 갈아치웠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