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뉴스분석
[뉴스분석] 최종구 금융위원장 돌연 사의 표명...향후 거취는?총선 출마·차기 경제부총리 등 여러 전망 나와
최종구 금융위원장.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돌연 사의를 표명한 가운데 금융권에서는 그의 향후 거취에 대해 여러 가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최 위원장은 지난 18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 기자실에서 열린 일본 수출규제 관련 금융분야 영향 브리핑 말미에 사의를 표명했다. 최 위원장의 사의는 2017년 7월 19일 문재인 정부 초대 금융위원장 취임 후 2년만이다.

최위원장은 “이번에 상당 폭의 내각 개편이 이뤄질 것으로 알려져 있다”면서 “금융위원장이 임기 3년의 자리지만 이런 때 인사권자의 선택 폭을 넓혀드리고자 사의를 전달했다”라고 설명했다. 최종 인사권자가 3년이란 임기에 구애받지 않고 자유롭게 판단하는 게 좋겠다는 것이 최 위원장의 생각이다.

사의 표명 전부터 이미 대규모 개각과 내년 총선과 관련해 최 위원장의 거취에 대해서 이미 많은 이야기가 나왔었다. 

특히 자주 거론되는 게 ‘총선 출마설’이다. 최 위원장은 이날 총선 출마설에 대해서 다시 한번 부인하며 선을 그었지만 자유한국당이 장악하고 있는 강원 지역을 공략할 수 있는 지명도 있는 강릉출신 여권 인사 중 한 명인 그를 여당이 쉽게 포기하지는 못할 것이라는 시각이 있다.

본인의 말대로 총선에 나서지 않는다면 차기 경제부총리 자리로 옮길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문재인 정부와 장기간 호흡을 맞추고 있는 몇 안되는 공무원 출신 경제관료인 데다가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과의 결합이 좋다는 점도 이런 가설의 근거가 된다. 최 위원장은 이날 브리핑에서도 “김상조 실장이 공정거래위원장으로 계실 때 두 부처간에 함께 해야할 일들이 많았는데 업무 협조가 굉장히 잘됐다”라고 말했다.

한편 최 위원장의 후임으로는 은성수 수출입은행장,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 윤종원 전 청와대 경제수석,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 김광수 NH농협금융 회장 등이 거론되고 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