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정치 정치·행정
여·야 본회의 일정 '합의 불발'...6월 국회 빈손으로 끝날 듯정경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日수출규제 철폐 촉구 결의안 등 대립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김도형 기자] 여야 3당 원내대표가 19일 회동을 갖고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 등 6월 임시국회 현안을 논의했지만 아무런 결과물을 만들어 내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자유한국당 나경원,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 주재로 회동을 갖고 추경,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 결의안 등을 처리하기 위해 회동을 가졌지만 합의점을 찾는 데 실패했다.

여야 원내대표들이 이날 오전과 오후 협상에서도 점점을 찾지 못한 가운데 여야의 극적인 합의가 이뤄지지 않으면 6월 임시국회 마지막날인 이날 본회의 개최는 사실상 어려워졌다.

이날 회동에서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정경두 국방부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여당이 동의해 줄 경우 추경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 수 있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반면 민주당은 정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 반대라는 기존의 입장을 유지했다.

문희상 의장은 국회가 이렇게 종료되면 안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날 오후 본회의를 열고 일본의 수출규제 철회 촉구결의안을 처리한 후 22일 추경과 정 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를 위한 본회의를 열자고 제안했다. 그러나 민주당이 거부했다.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회동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의장님이 오늘 국회를 열고 다음 주 월요일에 하루 더 여는 것을 제안했지만 민주당이 해임건의안이 표결되는 것에 대해 부담을 느껴 반대했다"며 "실질적으로 지금 본회의도 어렵게 되지 않았나 예상한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는 "의장께서 이렇게 국회가 종료되면 안된다 할 수 있는 합의를 좀 내자는 연장선상에서 오늘 결의안을 처리하고 월요일에 해임건의안을 처리하자고 했지만, 해임건의안을 처리하는 조건이라 이인영 원내대표가 받을 수 없다고 했다"고 전했다.

오 원내대표는 '의견 접근이 가장 안되는 게 무엇이냐'는 질문에 "국방장관 해임건의안 처리"라며 "국회법에 본회의 보고한 뒤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처리하게 돼 있다. 2016년 김재수 농림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당시 여당이 퇴장한 상태서 가결시킨 선례가 있다. 국회법에 24시간 이후 72시간 이내 처리하게 돼 있고, 안되면 폐기하는데 그것(해임건의안 처리)은 의지의 문제가 담긴 것"이라고 주장했다.

야당의 이러한 입장에 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잘 안됐다"고 말했다. 여야의 입장이 팽팽히 맞섬에 따라 어느 한쪽에서 양보를 하지 않으면 6월 임시국회도 빈손으로 종료될 것으로 보인다.

김도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