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나눔
이랜드, 소외이웃 돕는 임직원 참여형 '러브업 캠페인 시즌3' 실시커피도 마시고 이웃도 돕는 '일석이조' 캠페인
(사진제공=이랜드)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이랜드는 본사 임직원들이 근무하는 서울 가산동 사옥에서 폭염기간 쪽방촌 소외이웃의 여름나기를 돕기 위한 이색 나눔 행사 ‘러브업 캠페인’ 시즌3를 다음달 30일까지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러브업 캠페인은 이랜드재단과 이랜드 외식사업부가 함께 진행하는 행사로 지난 2017년 7월 처음 실시된 이래 올해 시즌3에 돌입하는 임직원 참여형 나눔 행사이다.

이 캠페인은 임직원이 이랜드 가산동 사옥에 위치한 카페 루고에서 음료를 구매하면 음료 1잔당 1000원이 자동 기부되는 행사이다. 해당 금액(1000원)은 이랜드 임직원이 음료 가격에 500원을 추가하면 임직원이 지불한 추가 금액만큼 이랜드재단이 기부금을 더한 것이다. 이 때 카페 루고는 직원에게 사이즈업된 음료를 제공한다.

지난 2017년, 2018년 총 2번의 러브업 캠페인을 통해 총 4076명의 임직원 참여가 이루어졌고 누적 900만원의 임직원 모금을 통해 위기가정의 치료비와 주거비를 지원했다.

이번 러브업 캠페인 시즌3를 통해 모인 기부금은 무더위 폭염에 시달리는 서울 시내 쪽방촌 소외이웃을 위한 여름나기 용품 지원을 위해 쓰일 예정이다.

이랜드재단 관계자는 “일상 속에서 즐기는 커피한잔으로 누구나 이웃을 도울 수 있다는 나눔의 마음을 회사 내에서 서로 공유하는 것이 목적”이라며 “시즌이 거듭될수록 임직원들의 참여가 늘고 있어 올해는 목표를 두배로 올린만큼 더 좋은 결과가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랜드는 올해 임직원이 나눔 활동을 자발적으로 즐기면서 참여할 수 있도록 캠페인에 재미요소를 더했다. 임직원의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사옥 1층에 얼음컵을 상징하는 구조물을 설치하고 임직원들이 나눔을 할 때마다 직접 얼음공을 그 안에 채워가며 소외계층을 돕는 콘셉트이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