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연예·스포츠 문화·연예·스포츠
스태프 성폭행 혐의 강지환 '구속 수감'...법원 "증거인멸 우려"
스태프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구속된 배우 강지환씨.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이슈팀] 수원지법 성남지원 한성진 영장전담판사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을 성폭행 및 성추행한 혐의로 체포된 배우 겸 탤런트 강지환(본명 조태규·42) 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한 판사는 12일 오후 열린 영장실질심사를 통해 "증거 인멸 우려가 있다"고 발부 사유를 밝혔다.

앞서 강 씨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마치고 나와 취재진에 "피해자들이 제 기사에 달린 댓글들을 통해 크나큰 상처를 받고 있다고 전해 들었다"며 "이런 상황을 겪게 한 데 대해 미안하다"고 말했다.

강 씨는 지난 9일 A 씨와 B 씨 등 자신의 촬영을 돕는 외주 스태프 여성 2명과 경기 광주시 오포읍 자택에서 술을 마신 뒤 이들이 자고 있던 방에 들어가 A 씨를 성폭행하고 B 씨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소속사 직원, 스태프들과 회식을 한 뒤 자택에서 A 씨 등과 2차 술자리를 가졌던 것으로 조사됐다.

뉴스워치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뉴스워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