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한국씨티은행, 기업고객 위한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 출시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한국씨티은행은 기업고객의 비정형적인 거래를 사전에 탐지할 수 있는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CPOD : Citi Payment Outlier Detection)을 출시했다고 12일 밝혔다.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은 인공지능(AI)과 머신러닝(Machine Learning)을 활용해 고객의 과거 이체 유형과 다른 경우를 사전에 식별하고, 글로벌인터넷뱅킹 서비스 씨티다이렉트/씨티커넥트에서 검토과정을 거쳐 고객이 처리 여부를 결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를 바탕으로 기업의 재무담당자는 이체에 대한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이체오류로 인한 손실과 관련된 위험을 줄일 수 있으며 고객의 실제 거래를 활용해 제공하는 맞춤형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의 주요한 차별 요소는 기존의 단순한 규칙 기반의 방법이 아닌 최신 통계를 기반으로 한 기계학습 알고리즘을 이용한다는 점이다. 이를 통해 기업의 비즈니스 확장 및 글로벌화에 따라 변화하는 이체 거래를 시스템 스스로 데이터를 분석하고 학습하는 과정을 거치면서 지속적이고 자동적으로 거래 유형을 인식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추게 된다.

제이슨 배트맨(Jason Batman) 한국씨티은행 기업금융상품본부장은 “씨티은행은 자금이체의 관리·투명성·효율성을 향상시키고 이를 고객에게 제공하려는 목표를 가지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라며 “CPOD는 그 목표 달성과 더불어 고유한 가치를 창출하는 혁신 및 신기술 활용 도구를 고객에게 제공하려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말했다.

씨티 페이먼트 아웃라이어 디텍션은 현재 전 세계 90여 개국에서 출시됐으며 사전 출시단계에서 직접 참여한 20여 개 글로벌 기업 재무담당자들로부터 긍정적인 반응을 받고 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