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한전, 온실가스 주범 SF6가스 정제장치 개발
전력연구원 전경. (사진=한전)

[뉴스워치=김은정 기자] 한국전력은 폐기된 개폐기·변압기에서 나오는 'SF6가스'를 회수해 재사용하는 'SF6가스 정제장치'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개폐기, 변압기의 절연용도로 활용되는 SF6가스는 지구온난화 지수가 이산화탄소의 2만3900배나 되는 온실가스로 전력설비 폐기시 SF6가스가 대기에 누출될 경우 지구온난화에 영향이 크다.

이에 따라 한전 전력연구원은 온실가스 감축에 기여하고자 ‘2016년부터 SF6가스 감축기술 개발에 착수, SF6 분석·정제·분해기술 개발을 해오고 있으며 SF6 정제장치는 올 6월에 기술개발을 완료했다.
 
'SF6가스 정제장치'는 영하 100도씨에서 SF6가스는 고체로 기타 가스는 기체로 존재하는 특성을 이용, 기체를 배출시킴으로써 고순도의 SF6가스만 회수해 이를 전력설비에 재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다.

한전 관계자는“연간 10톤 분량으로 폐기되는 전력설비에서 SF6가스를 회수해 정제하고 재사용하면 SF6가스 구입예산 절감뿐만 아니라 온실가스 감축에도 효과가 클 것”이라고 밝혔다.

 

김은정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은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