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생명, 2019 한국서비스대상 명예의전당 등극
(왼쪽부터)성대규 신한생명 대표이사 사장, 이상진 한국표준협회 회장. (사진=신한생명)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생명은 한국표준협회가 주관하고 산업통상자원부가 후원하는 ‘2019 한국서비스대상’에서 최고 훈격의 상인 ‘명예의전당’에 등극했다고 8일 밝혔다.

올해로 20주년이 되는 한국서비스대상은 고객 중심의 서비스 품질경영 시스템을 구축하고 경영 전반에 서비스 품질 혁신 활동을 전개해 그 성과와 수준이 탁월한 기업을 선정하고 상을 수여한다.

신한생명은 지난해까지 6년 연속 종합대상을 수상해 명예의전당 입성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 올해 전문위원의 엄격한 현장 심사 과정을 통해 서비스 최우수 회사로 평가받아 명예의 전당에 헌정되는 영광을 안았다.

신한생명은 ‘미래를 함께하는 따뜻한 보험’이라는 브랜드 슬로건에 맞춰 보험 본연의 역할을 통해 고객중심의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선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고객에게 만족도 높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콜센터를 통한 ▲변액보험 전문 상담 서비스 ▲고객 셀프체킹 모바일 해피콜 ▲고령자 대상 상담사 즉시연결 및 맞춤 서비스 ▲청각·언어 장애인을 위한 손말이음센터 이용 등의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또한 최신 디지털 기술을 접목해 업계 최초로 ▲청약챗봇 서비스 ▲모바일 보험약관 영상 설명 서비스 ▲모바일 스마트창구 앱을 통한 건강검진정보 및 건강식단 제안 서비스도 도입했다.

신한생명 소비자보호팀 관계자는 “고객중심의 차별적 경쟁력을 확보하고 선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 2019 한국서비스대상에서 명예의전당에 헌정될 수 있었다”라며 “앞으로도 고객가치를 높이는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고 사회적 책임을 실천해 고객에게 더욱 신뢰받는 기업이 되도자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