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신한카드, 인디뮤지션 발굴 프로그램 '루키 프로젝트' 개최
(사진=신한카드)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신한카드는 인디뮤지션 발굴·육성 프로그램인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는 재능 있는 인디뮤지션을 발굴해 페스티벌 섭외, 뮤직비디오 및 앨범 제작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들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서 2015년부터 5년째 매년 진행하고 있다.

이번 2019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의 참가신청은 8일부터 네이버뮤직 뮤지션리그를 통해 가능하며 전문가 심사와 네티즌 투표를 통해 결선콘서트 참가자가 확정되며 오는 8월 말 최종 우승팀이 가려질 예정이다.
 
최종 3팀에 선발되는 뮤지션에게는 큰 혜택이 제공된다. 총 상금 2천만원과 함께 국내 최대 음악 축제인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GMF2019)에서 공연하는 기회가 주어진다.

지난해에는 총 254개팀이 참가해 동갑내기들로 구성된 4인조 밴드인 ‘설(SURL)’이 대상을 차지하며 그랜드 민트 페스티벌 신한카드 무대에 오르는 등 많은 인기를 얻은 바 있다.

한편 신한카드는 지난해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에 참여했던 뮤지션 중 톱5에 올랐던 설(SURL)·오이스터·훈스·더폴스(The Poles)·모트의 대표곡을 담은 앨범 ‘루키프로젝트-1st Compilation’을 지난달 27일 발매했다.

SURL의 신곡 ‘킬라(Cilla)’ 영어 버전과 ‘더 라이트 비하인드 유(The Lights Behinds You)’ 등이 수록된 이번 앨범은 멜론, 지니뮤직, 네이버뮤직 등 국내 주요 음원 사이트를 통해 감상할 수 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이번 앨범 발매는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를 통해 발굴된 인디밴드가 대중들에게 조명 받을 수 있는 소중한 성과”라며 “2019 신한카드 루키 프로젝트의 성공적인 진행은 물론 앞으로도 다양한 분야의 문화 발전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고 고객과 소통을 위한 문화마케팅도 지속적으로 이어가겠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