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부모는 자식 걱정, 자녀는 내 걱정"한화생명, '빅데이터로 바라 본 50·60세대' 분석
(자료=한화생명)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청년 실업, 늦은 결혼, 주거비 상승, 맞벌이 가정 증가 등 사회적 환경이 어려워지면서 성인 자녀를 부양하는 부모의 부담이 증가하고 있다. 

‘캥거루족’(자립할 나이가 됐는데 부모에게 경제적으로 기대는 것), ‘부메랑 키즈’(취업·결혼 등으로 독립했다가 실업, 이혼 및 출산 등의 사유로 부모에게 돌아오는 것)도 흔한 현상이 됐다.

한화생명은 자사 보유고객 정보, 주요 포털사이트 검색 키워드, 인터넷 카페 게시글 등 약 2000만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5060세대의 라이프 트렌드, 금융 스타일 등을 분석한 자료를 7일 공개했다.

자료에 따르면 SNS에서 가족에 대해 얘기한 게시물은 5060세대가 18.6%로 2030세대 3.2% 보다 훨씬 많았다.

이와 함께 5060세대는 간병·요양원과 같은 부모 부양에 대한 부담과 자녀 결혼 및 학비, 손자녀 육아까지 위아래로 감당해야 할 몫이 큰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은퇴시점이 다가오는 나이임에도 자녀와 관련된 지출 부담이 여전했다.

공소민 한화생명 빅데이터팀장은 “50대에 자녀 졸업 등으로 등록금, 학원 비용이 감소하면 또 다시 60대에 손자녀의 유치원비를 감당해야 하는 현실을 보여준다고 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와 같이 부모, 자녀, 손자녀까지 걱정하는 5060세대는 은퇴 후 노후 준비도 ‘스스로’ 하려는 경향이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 사회조사 자료에 따르면 10년전인 2007년에 노후준비를 하고 있다고 답변한 50대는 73%였으나 2017년에는 80%로 증가했다. 60대도 53%에서 66%로 늘어났다.

또한 저축보험 평균 월납 보험료는 5060세대가 49만 4천원이었으나 3040세대는 35만 4천원으로 14만원이 적었다.

한화생명의 인당 평균 실손보험금 지급 현황을 보면 2013년 77만 7천원에서 2018년 94만 5천원으로 21.6%가 증가했다.

이밖에 50·60세대는 대출 상환을 열심히 하는 것과 달리 금융지식은 부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