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뉴스분석
"기온 30℃ 넘으면 타이어펑크사고 1.53배 증가"현대해상, '혹서기 교통사고 특성분석' 발표
(자료=현대해상)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타이어펑크사고가 평소보다 혹서기에 더 자주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본격적인 불볕 더위가 시작된 가운데 여름철 고온다습 현상으로 인한 타이어 펑크, 불쾌지수 등과 교통사고 상관관계를 분석한 연구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지난해 여름철(6~8월) 동안 발생한 교통사고 23만 건을 분석한 결과 폭염으로 인해 발생하는 타이어 펑크사고는 기온이 30℃ 이상일 때가 그 이하일 때 보다 1.53배 높고 타이어 펑크 교체를 위한 긴급출동 서비스도 1.21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타이어펑크 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 대비 11.3배 높고 중상자 발생률도 2.6배 높은 것으로 밝혀져 무더운 날씨에 운전 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밝혀졌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기온이 30도일 때 노면은 70도 정도의 고열이 발생하기 때문에 타이어로 전달되는 스탠딩 웨이브(Standing Wave) 현상이 발생한다”라며 “이를 방지하기 위해 타이어 공기압을 표준 압력보다 10~20%정도 높게 하고 타이어 상태를 수시 점검해 마모된 경우에는 미리 교체하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스탠딩 웨이브(Standing Wave) 현상이란 자동차가 고속 주행할 때 타이어 접지부에 열이 축적돼 타이어가 터지는 변형 현상으로서 여름철 기온이 높아지면 아스팔트 온도가 50도를 넘게 돼 타이어가 터지는 현상이 증가하는 것을 말한다.

또한 장마기간 이후 높은 습도와 기온 상승으로 운전자들이 느끼는 불쾌지수는 상승하게 되며 작은 불쾌감에서 시작한 운전자 간 시비나 휴가철 교통체증은 안전운전을 방해하는 심리적 요인으로 작용한다.

이러한 심리적 요인과 교통사고와의 상관관계를 규명하기 위해 연구소가 2017~2018 2년 동안 전국 교통사고를 분석한 결과 불쾌지수가 80 이하일 때 보다 이상인 경우 사고가 1.14배 증가했으며 20대(+6.5%p)와 60대(+1.5%p) 운전자를 중심으로 사고가 더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김태호 박사는 “여름 휴가철에는 불쾌지수와 사고 간 상관관계가 높기 때문에 운전 시 편안한 마음을 유지해야 한다”라며 “졸음을 예방하기 위해 에어컨은 20~23℃를 유지하고 1시간에 10분 가량 창문을 내려 환기를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