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정부, 올 경제지표 줄줄이 하향...하반기 경기 전망 '암울'올 성장률 0.2% 낮춰...민간소비·설비투자·수출 모두 하향 조정
홍남기 경제부총리. (사진=연합뉴스)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정부가 올해 한국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4~2.5%로 낮춰 잡는 등 주요 경제 지표들을 줄줄이 하향 조정하고 있다.

고용과 소비, 설비투자, 수출 등에서 부진을 면치못하는 가운데 하반기 경기도 암울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정부는 지난 3일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경제활력대책회의에서 발표한 ‘2019년 하반기 경제정책방향’을 통해 올해 실질 국내총생산(GDP)이 2.4~2.5% 성장할 것으로 봤다. 직전 전망(지난해 12월) 때보다 0.2% 낮은 수치다.

민간소비는 전년 대비 2.7% 증가에서 2.4% 증가할 것으로 낮춰 예상했다.

작년 말 1.0% 증가할 것으로 봤던 설비투자는 –4.0%로 하향 조정했다. 건설투자는 –2.8%로 예상해 기존 전망 –2.0%에서 수정했다.

경상 GDP 증가율 전망은 3.9%에서 3.0%로 하향 조정했다.

올해 수출은 작년보다 5.0% 감소할 것으로 봤다. 작년 말 전망은 3.1% 증가였다. 수입도 4.1%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지난해 전망은 4.2% 증가였다.

소비자물가는 0.9% 오를 것으로 예상했다. 직전 전망보다 0.7% 내렸다.

다만 올해 취업자 증가 폭은 20만명으로 전망했다. 각종 일자리 정책 효과가 나타남에 따라 직전 전망보다 5만명 상향 조정했다. 작년 실적(9만7천명 증가)보다는 2배 이상 크다는 예상이다.

정부는 “대외여건 악화로 투자와 수출이 어려운 상황 속에 6조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 투입, 투자·수출 활성화 대책 등을 반영한 전망치”라고 설명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