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해태, 오예스 미니 '녹차&팥' 출시
(사진제공=해태제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해태제과가 오예스 미니 2번째 맛으로 ‘녹차&팥’을 선보였다고 3일 밝혔다.

이번에 출시한 '녹차&팥 오예스 미니'는 청정 해남 지역에서 갓 수확한 녹차가루를 시트에 갈아 넣고 껍질을 벗긴 팥 앙금을 초코크림과 섞어 중간을 채웠다.

팥크림을 채운 녹차케이크에 초코 코팅까지 더해져 세 가지 맛을 한입에 즐길 수 있는 것도 강점이다.  달달한 초콜릿에 달콤쌉쌀한 녹차와 팥이 더해져 끝맛이 깔끔하다.

녹차와 팥의 조합은 녹차팥빙수, 녹차팥케이크 등 여름 디저트 메뉴로 이미 검증된 찰떡궁합이다. 쌉싸름한 녹차와 달달한 팥을 함께 먹으면 재료 고유의 풍미가 더 진하게 살아난다. 둘 다 차가운 성질이라 여름철 메뉴로 더욱 좋다.

지난  3월 출시된 오예스 미니는 3개월 연속 10억원을 넘기며 히트 제품으로 자리매김했다. 누적판매량 2000만 개 돌파도 앞두고 있다. 간편함과 가성비를 중시하는 젊은 트렌드에 부합한 것이 성공요인으로 꼽힌다.

오리지널이 짧은 기간에 ‘프리미엄 홈 디저트’로 흥행한 만큼 후속작에 대한 기대도 높다. 해태제과는 통상 6개월에서 1년 정도 소요되는 후속 제품 출시 기간을 3개월로 대폭 줄였다. 지난해 오리지널과 2탄 제품 개발을 동시에 진행했기 때문에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신제품 출시효과를 넘어 3개월째 매출이 상승하며 시장 안착에 성공한 상황에서 2탄으로 성장세를 이어가겠다는 전략이다.

해태제과 관계자는 “새롭게 생겨난 미니 케이크 시장이 고급 트렌드와 맞물리며 프리미엄 홈 디저트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며 “간편한 한입 크기의 미니 제품에 색다른 재료를 더한 후속 제품을 계속 선보일 계획”이라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