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경제 금융
NH농협은행, 전국 830개 영업점에서 '무더위쉼터' 운영
(왼쪽부터)김인태 마케팅부문 부행장, 김홍범 마케팅전략부장, 이정한 본점영업부장이 '무더위 쉼터'를 찾는 분들께 시원한 생수를 나눠드리고 있다. (사진=NH농협은행)

[뉴스워치=곽유민 기자] NH농협은행은 여름철 무더위에 지친 국민들을 위해 오는 8월 31일까지 전국 830개 영업점에서 ‘무더위 쉼터’를 운영한다고 2일 밝혔다.

무더위 쉼터는 오전 9시부터 오후 4시까지 영업점 내 대기장소 등을 활용해 더위를 피할 수 있는 휴식공간으로 운영되고 시원한 생수 및 음료 등도 제공한다.

은행 거래고객이 아니더라도 누구나 무더위 쉼터를 이용할 수 있으며 7월 11일부터는 영업점에서 부채도 제공할 계획이다.

NH농협은행은 울릉도와 같은 휴가지 등 전국 방방곡곡에 영업점을 보유하고 있어 더욱 편리하게 무더위 쉼터를 이용할 수 있다.

농협은행 관계자는 “올 여름 무더위에 지칠 때 부담 없이 가까운 농협은행을 찾아 휴식을 가지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곽유민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곽유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