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경제·산업
롯데제과, 도심 속 숲조성 캠페인 ‘나뚜루 포레스트’ 실시
(사진=롯데제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자연주의 아이스크림 브랜드 나뚜루가 자연보호 활동에 나섰다.

롯데제과(대표이사 민명기)는 26일 서울시 마포구 노을공원에서 30여명의 임직원으로 구성된 ‘샤롯데봉사단’을 파견, ‘노을공원시민모임’과 함께 70여그루의 나무를 심는 ‘나뚜루 포레스트’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번 캠페인은 최근 미세먼지 등 환경문제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공원에 숲을 조성하여 자연환경의 소중함을 공감하고자 기획됐다.

캠페인에서 참가자들은 환경보호와 숲가꾸기 교육을 받고 환경 보호 인식 증대를 위해 ‘환경을 위한 우리의 약속’이라는 환경보호서약을 진행했다. 이날 캠페인 참가자들은 3시간에 걸쳐 물푸레나무, 노각나무, 산딸나무, 팥배나무 등 약 70그루를 심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나뚜루는 향후 임직원이 참여하는 봉사활동 ‘나뚜루 포레스트’를 지속적으로 운영할 예정"이라며 "환경보호를 위해 숲을 조성하고 가꾸는 노력을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