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롯데리아, 국내 업계 최초 '네팔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 체결

사진 왼쪽부터 롯데GRS 남익우 대표와 네팔 산업부 장관 Matrika Yadav(마트리카 예다브), 히말라야 N.K. Company Private Limited의 Binod Kunwor 회장(비너드 쿤워) (사진제공=롯데GRS)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롯데리아가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최초로 네팔에 진출했다.

26일 롯데GRS에 따르면 햄버거 브랜드 롯데리아가 지난 25일 네팔 카트만두에 위치한 YAK & YETI(야크앤예티)컨벤션에서 히말라야 N.K. Company Private Limited(히말라야 엔케이 유한회사)와 네팔 진출 프랜차이즈 협약식을 가졌다.

네팔 파트너사인 히말라야 엔케이 유한회사는 외식 및 무역을 주요 사업으로 하는 기업으로 롯데GRS는 이날 계약 체결 후 현지 사업 노하우를 바탕으로 향후 6년동안 10여 개의 롯데리아를 오픈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롯데GRS는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기업 최초로 지난 2013년 4월 미얀마 현지 기업과 마스터 프랜차이즈 계약을 체결하고 한국 대표 버거 프랜차이즈 롯데리아를 오픈 했다. 이후 캄보디아, 카자흐스탄, 라오스, 몽골에 이어 이번 네팔 진출 계약을 체결함으로써 마스터 프랜차이즈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해외 직접 투자는 초기에 많은 인력 및 자금이 투입되는 반면 마스터 프랜차이즈 사업은 파트너사의 현지 경영 노하우와 롯데GRS 프랜차이즈 사업 역량을 접목해 조기에 시장 안착 및 수익성을 이끌어 낼 수 있다.

롯데GRS 관계자는 “국내 외식 프랜차이즈 최초로 네팔에 진출하게 되어 기쁘면서도 책임감도 크다”라며 “40년 롯데지알에스의 외식 경영 노하우를 제공하여 네팔 고객에게 새로운 맛과 즐거운 경험을 제공할 것이다” 라고 밝혔다.

한편 롯데GRS는 현재 해외 7개국에서 총 315개의 점포를 운영하고 있으며 국가별로는 베트남 247점, 인도네시아 26점, 미얀마 27점, 캄보디아 6점, 카자흐스탄 6점, 라오스 2점, 몽골 1점이 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