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산업 푸드·리빙
롯데제과, 월드콘 33주년 기념 '월드콘 아몬드 브리틀' 출시
(사진제공=롯데제과)

[뉴스워치=진성원 기자] 롯데제과가 월드콘의 33주년을 맞아 특별 기획 제품 ‘월드콘 아몬드 브리틀’을 선보였다고 25일 밝혔다.

‘월드콘 아몬드 브리틀’은 아이스크림 속에 아몬드 브리틀을 넣어 고소하고 달콤한 맛을 더한 제품이다. 브리틀(Brittle)은 견과류와 설탕 등을 섞어 만든 사탕과자로 특유의 바삭바삭 씹히는 식감과 캐러멜 풍미의 달콤한 맛이 특징이다.

이번 제품 출시로 월드콘은 오리지널 바닐라맛과 모카커피맛 등 총 3가지 제품으로 라인업이 확대됐다.

한편 월드콘은 지난해에도 약 750억원을 판매하며 20여 년동안 유지해오던 빙과류 판매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올해로 출시 33주년을 맞은 월드콘은 새로운 디자인을 적용하고 신제품을 출시하는 등 적극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고 있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7~8월 여름 성수기를 맞아 신제품 월드콘 아몬드 브리틀을 더욱 공격적인 판촉 전략을 통해 지난해 대비 판매량을 10% 이상 늘릴 계획”이라고 전했다.

진성원 기자  newswatch@newswatch.kr

<저작권자 © 뉴스워치,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진성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